팬오션, LNG 벙커링 시장 진출…쉘과 6년 장기대선계약 체결

입력 2021-04-12 10:28

지난해 LNG 운송에 이어 벙커링까지 사업 포트폴리오 확장

팬오션이 지난해 에너지 메이저 화주인 쉘과 LNG 운반선 장기대선계약을 체결한 데 이어 LNG 벙커링선 장기계약을 추가로 체결하며 사업 포트폴리오를 확장했다.

팬오션은 12일 글로벌 에너지 메이저 회사인 쉘과 1만8000CBM급 LNG 벙커링선 1척에 대한 6년 장기대선 계약을 9일 체결했다고 밝혔다.

계약금액은 약 621억 원이며 해당 계약에 최장 2년을 추가로 연장할 수 있는 옵션이 포함되어 있어 계약은 최장 8년까지 가능하다.

이번 계약에 투입되는 선박은 기존 LNG 벙커링선들보다 안전성 및 연료효율성은 높이고 동시에 온실가스 배출량은 줄이려는 쉘의 의견을 반영한 친환경 고효율 선박으로 현대미포조선에서 건조할 예정이며, 납기는 2023년 5월이다.

팬오션은 지난 2월에도 쉘과 LNG 벙커링선 장기계약을 체결했다. 해당 계약은 7년 장기계약으로 팬오션이 쉘의 선박을 구입해 대선하는 ‘세일&TC 백’ 구조로 체결되었고, 쉘이 6년 연장 옵션을 갖고 있어 최장 13년까지 가능하다. 팬오션은 쉘에서 직접 디자인하고 운영했던 6.5K CBM급 LNG 벙커링선을 다음 달 중에 인도받아 즉시 장기계약에 투입할 예정이다.

팬오션은 지난해에 이어 글로벌 메이저 회사가 요구하는 높은 수준의 LNG 선박 운용 및 관리 능력 등 경쟁력을 인정받으며, LNG 벙커링 시장에도 새롭게 진출함과 동시에 최근 환경규제 및 ESG에 대한 요구 강화되고 있는 흐름에도 빠르게 대응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한 것으로 보여진다.

팬오션 관계자는 “이번 계약으로 친환경 에너지 분야에서도 당사의 위상과 영향력을 확대해 나아가는 계기로 삼을 것이며, 다가오는 카타르 LNG 입찰에도 참여하기 위해 적극적으로 기회를 모색 중이다”고 말했다.

이어 “시장에 대한 분석과 선제적 리스크 관리를 통해 최근 대두하고 있는 친환경ㆍESG 관련 이슈에 적극적으로 대응할 수 있도록 사업 포트폴리오 확대 및 투자를 지속, 글로벌 리딩 해운물류 기업으로 발돋움하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 밝혔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8.05 10:40 20분지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45,707,000
    • +1.8%
    • 이더리움
    • 3,113,000
    • +5.35%
    • 비트코인 캐시
    • 626,000
    • -0.87%
    • 리플
    • 838.7
    • -0.34%
    • 라이트코인
    • 163,700
    • +0.43%
    • 에이다
    • 1,587
    • +0%
    • 이오스
    • 4,731
    • -0.21%
    • 트론
    • 80.5
    • +6.62%
    • 스텔라루멘
    • 319.8
    • +0.66%
    • 비트코인에스브이
    • 162,500
    • +0.25%
    • 체인링크
    • 27,570
    • -1.82%
    • 샌드박스
    • 731.5
    • +4.0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