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전국 고검장들 "중수청 추진 우려, 의견 적극 개진할 것"

입력 2021-03-08 18:01

▲조상철 서울고검장(왼쪽부터), 오인서 수원고검장, 구본선 광주고검장, 박성진 부산고검장이 8일 오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서 열린 전국고검장회의에 참석하기 위해 입장하고 있다. (연합뉴스)
▲조상철 서울고검장(왼쪽부터), 오인서 수원고검장, 구본선 광주고검장, 박성진 부산고검장이 8일 오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서 열린 전국고검장회의에 참석하기 위해 입장하고 있다. (연합뉴스)

여당의 중대범죄수사청(중수청) 입법 추진과 관련해 전국 고검장들이 반대 입장을 내놨다.

전국 고검장들은 8일 조남관 검찰총장 직무대행 주재로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서 열린 회의에서 중수청 입법 추진에 대한 우려를 나타냈다.

고검장들은 "형사사법 시스템의 중대한 변화를 초래하는 입법 움직임에 대한 일선의 우려에 인식을 같이한다"고 밝혔다.

앞서 대검은 중수청 설치 법안에 관한 일선청의 의견을 수렴했는데, 다수의 검사가 반대 입장을 내놓은 것으로 보인다. 이에 따라 고검장들은 "국민이 공감하는 방향으로 절차에 따라 의견을 적극 개진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 사퇴 이후 혼란스러운 검찰 내부 분위기와 관련해 고검장들은 산하 검찰청과의 소통을 강화하고 복무 기강을 확립하는 등 조직 안정을 위해 힘을 모으기로 했다.

고검장들은 또 "검찰 구성원 모두가 흔들림 없이 국민 권익 보호와 공정한 법 집행이라는 본연의 업무에 최선을 다하고 자체 검찰 개혁도 차질없이 수행하기로 했다"며 "개정 형사법령 시행상의 혼선과 국민 불편이 없도록 제도 안착에 우선적인 노력을 기울이기로 했다"고 강조했다.

이날 회의는 조상철 서울고검장, 강남일 대전고검장, 구본선 광주고검장, 오인서 수원고검장, 장영수 대구고검장, 박성진 부산고검장 등 6명이 참석한 가운데 5시간 가까이 진행됐다.

전국 고검장 회의가 열린 것은 지난해 7월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의 '검언유착' 사건 수사지휘권에 대응하기 위해 소집된 이후 약 8개월 만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9,232,000
    • -2.28%
    • 이더리움
    • 3,093,000
    • +3.48%
    • 비트코인 캐시
    • 1,016,000
    • -2.21%
    • 리플
    • 2,180
    • -11.5%
    • 라이트코인
    • 343,700
    • -2.55%
    • 에이다
    • 1,801
    • -5.01%
    • 이오스
    • 9,460
    • -5.96%
    • 트론
    • 176.1
    • -9.78%
    • 스텔라루멘
    • 795
    • -8.4%
    • 비트코인에스브이
    • 407,700
    • +1.93%
    • 체인링크
    • 50,500
    • +7.47%
    • 샌드박스
    • 819.5
    • +0.71%
* 24시간 변동률 기준
MS의 정책 변화로 익스플로러 사용자분들은
URL 복사 기능 사용을 권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