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정계 진출, 적절 48% vs 부적절 46.3%…여론 '팽팽'

입력 2021-03-08 08:03 수정 2021-03-08 08:11

▲전격적으로 사의를 표명한 윤석열 검찰총장이 4일 오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 청사를 나서고 있다. (연합뉴스)
▲전격적으로 사의를 표명한 윤석열 검찰총장이 4일 오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 청사를 나서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주 사퇴한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정계 진출을 놓고 여론이 팽팽하게 맞서고 있다.

리얼미터가 YTN의 의뢰로 지난 5일 만 18세 이상 남녀 500명을 대상으로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정계에 진출하는 게 적절한 지’에 대해 묻자 48%가 ‘적절하다’, 46.3%가 ‘부적절하다’고 답했다.

이념 성향이나 지지 정당별로 확연한 차이를 보였는데, 보수 성향 응답자는 과반이 윤 전 총장의 정계 진출이 적절하다고 답했지만, 진보 성향 응답자는 부적절하다는 의견이 70%를 넘었다. 지지 정당별로도 국민의힘 지지층에서는 적절하다가 절대 다수였던 반면, 민주당 지지층에서는 부적절하다가 대다수였다.

최근 윤 전 총장의 행보는 야권과 궤를 같이 하고 있다.

LH 사태와 관련해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검찰이 사라진 나라에서 도둑놈들의 마을에 평화가 찾아왔다”면서 “윤 전 총장이 쫓겨난 이후 LH 투기 의혹에 칼날을 들이댈 검사가 없다”고 한탄하자, 윤 전 총장도 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공적 정보를 도둑질해 투기하는 건 망국의 범죄라며 검찰이 즉각 수사해야 할 사안”이라고 호응한 것이다.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지난 5일 “(현 정부하고) 충돌해서 나온 사람 아니냐. 그러니깐 야당 편에 속할 수밖에 없다고 본다”고 밝힌 바 있다.

하지만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등 보수 정당에서 너나 할 것 없이 러브콜을 보내는 상황에서 윤 전 총장이 언제 어디로 움직일지는 미지수다. 재보선 이후 야권이 재편될 때 등장하지 않겠느냐는 전망이 우세하지만, 서울시장 야권 후보 단일화 상황에 따라 조금 더 일찍 나설 거라는 예측도 조심스레 나오고 있다. 이제 관심은 윤 전 총장의 등장 시기에 쏠리고 있다.

이번 조사의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4.4%포인트다. 자세한 내용은 리얼미터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생선 주둥이에 면봉 ‘쑤~욱’…해산물도 코로나 검사하는 中
  • 이은해, 위자료 뜯으려 ‘꽃뱀 계획’ 모의…"사실이다" 첫 인정
  • 대만 방송, 블랙이글스에 “파오차이기”...태극기에 코로나 합성한 그 방송국
  • 맥도날드, 6개월 만에 가격 추가 인상…최대 400원↑
  • 文 부부 협박한 평산마을 시위자 구속
  • ‘비키니 오토바이’ 여성, 이번엔 웨딩드레스 입고 경찰 출석
  • 단독 ‘마약 투약’으로 실형 확정된 황하나, 부친과 함께 웹툰 도전 중
  • 치킨가격도 양극화?…마트선 내리는데, 프랜차이즈는 올리는 이유는
  • 오늘의 상승종목

  • 08.19 14:09 20분지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0,985,000
    • -1.96%
    • 이더리움
    • 2,471,000
    • -0.96%
    • 비트코인 캐시
    • 172,500
    • -3.9%
    • 리플
    • 492.7
    • -2.44%
    • 위믹스
    • 3,355
    • -4.33%
    • 에이다
    • 672.3
    • -7.43%
    • 이오스
    • 1,904
    • -1.7%
    • 트론
    • 90.25
    • -1.82%
    • 스텔라루멘
    • 154.3
    • -4.64%
    • 비트코인에스브이
    • 76,100
    • -5.41%
    • 체인링크
    • 10,090
    • -7.77%
    • 샌드박스
    • 1,514
    • -8.1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