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알파벳 창사 이래 첫 노조 출범..."‘Don‘t be Evil’ 기억하라"

입력 2021-01-05 10:33 수정 2021-01-05 10:56

직원 226명, ‘알파벳 노조’ 출범…미국통신노조와 연대
회사의 윤리적 행동 촉구에 초점
아마존 등 다른 IT 대기업도 유사한 움직임 나올 듯

▲미국 캘리포니아주 마운티뷰에 있는 구글 본사 직원들이 2018년 11월 1일 직장 내 성희롱과 차별 등에 대해 항의 시위를 하고 있다. 마운틴뷰/AP뉴시스
▲미국 캘리포니아주 마운티뷰에 있는 구글 본사 직원들이 2018년 11월 1일 직장 내 성희롱과 차별 등에 대해 항의 시위를 하고 있다. 마운틴뷰/AP뉴시스
미국 정부의 반독점 소송으로 궁지에 몰린 실리콘밸리 공룡들이 새로운 압력에 직면했다.

구글과 그 모회사 알파벳 직원 226명이 4일(현지시간) ‘알파벳 노조(Alphabet Workers Union)’를 결성했다고 블룸버그통신이 보도했다. 이는 구글은 물론 실리콘밸리 대기업에서 처음으로 결성된 노조다.

알파벳 노조 측은 “북미의 모든 직원과 계약직 근로자가 가입할 수 있다”며 “보상이나 구글의 작업에 대한 윤리적 문제 등 각종 이슈에 나설 계획”이라고 밝혔다. 보수 총액의 1%를 조합비로 내면 계약직과 파견직도 노조에 가입할 수 있다. 이런 회비는 파업 시 임금 손실을 보전하는 데 사용된다. 알파벳 노조는 미국과 캐나다의 통신 및 미디어 부문 근로자를 대표하는 미국통신노동조합(CWA)과 연대했다.

고용주와 단체 협상을 벌이는 전통적인 노조와 달리 알파벳 노조는 26만 명 이상의 정규직과 계약직 근로자가 있는 회사의 극히 일부만이 가입한 상태다. 즉, 직원들을 대표해 임금 협상 등을 할 수 있는 권한은 없다.

미국에서는 노조가 고용주와의 단체 교섭권을 획득하려면 각 주와 연방정부 노동당국인 연방노동관계위원회(NLRB) 관리하에 직원들이 투표를 실시해 일정비율 찬성을 얻어야 한다.

노조를 중요시하지 않았던 실리콘밸리 문화에서, 특히 대기업인 구글 노조가 출범했다는 것은 큰 의미를 지닌다. 알파벳 노조 측은 단체 교섭권 획득보다 경영진의 윤리적 행동을 더 구조적이고 장기적으로 하도록 촉구하는 데 초점을 맞추고 있다고 강조했다.

알파벳 노조 지도부는 이날 뉴욕타임스(NYT)에 기고한 글에서 “너무 오랫동안 구글과 모회사인 알파벳, 알파벳의 다른 자회사 경영진은 직장 내 괴롭힘과 차별 등의 문제를 무시했고, 우리의 상사들은 전 세계의 억압적인 정부와 협력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그들은 미국 국방부에서 사용할 인공지능(AI) 기술을 개발했고, 증오단체 광고로 수익을 얻었다. 유색인종 유지와 관련해 의미 있는 변화를 이끌어 내지 못했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우리 노조는 근로자가 자신이 무엇을 하는지 알 수 있도록 노력하고 학대와 보복, 또는 차별에 대한 두려움 없이 공정한 임금을 받고 업무를 수행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며 “구글은 2004년 증시 상장 당시 ‘단기적인 이익을 포기하더라도 세상을 위해 좋은 일을 하는 회사가 될 것’이라고 다짐했고 그 좌우명은 ‘사악해지지 말자(Don’t be evil)’였다. 우리는 그에 따라 살 것”이라고 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