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국가공무원 6450명 뽑는다”…9급은 5322명

입력 2021-01-01 12:08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19일 오전 서울 동작구 노량진의 한 공무원 학원에서 소방직 공무원 시험을 준비하는 수험생들이 자습하고 있다. (뉴시스)
▲19일 오전 서울 동작구 노량진의 한 공무원 학원에서 소방직 공무원 시험을 준비하는 수험생들이 자습하고 있다. (뉴시스)

2021년도 국가공무원 공개채용 선발 인원이 6450명으로 확정됐다.

인사혁신처는 1일 이 같은 내용의 ‘2021년도 국가공무원 공개경쟁채용시험 및 외교관 후보자 선발시험 계획’을 대한민국 전자관보와 사이버국가고시센터에 공고한다고 밝혔다.

계획에 따르면 5급 공채로는 외교관 후보자 40명을 포함해 348명, 7급 공채로는 780명, 9급 공채로는 5322명을 각각 선발한다.

고용노동직 선발 인원은 771명으로 지난해보다 244명, 직업 상담직 선발 인원은 200명으로 지난해보다 160명이 각각 늘어났다.

해당 분야의 합격자들은 국민취업지원제도 시행 과정의 직업상담과 심리ㆍ진로상담, 고용유지지원금 등 각종 지원금의 지급심사 및 직업능력 훈련 등의 업무를 한다.

인사처는 “올해 도입되는 국민취업지원제도와 고용보험제도 확대시행 등에 따른 현장 공무원 인력, 신설된 질병관리청 등에서 근무하며 재난 일선에서 대응하는 실무인력 등이 늘어났다”고 설명했다.

공직 내 대표성을 높이기 위해 장애인(7·9급 공채), 저소득층(9급 공채) 선발 인원도 늘어나게 됐다.

이번에 공고된 공채시험 외에 인사처 주관 경력채용시험, 각 부처 주관 경력채용시험, 경찰ㆍ소방 등 특정직 공무원, 일반직 지방공무원 채용계획은 추후 공고된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안정환부터 조규성까지…꽃미남 축구스타 계보
  • ‘핵 이빨’ 수아레스에 쏟아진 혹평…“벤투호 X맨이었다”
  • 후크엔터 “이승기 음원료 미정산 사실 아냐…이선희는 경영 관여 안 해”
  • 베일 벗은 ‘둔촌주공’ 분양가, 국평 최고 ‘13.2억’…내달 6일 1순위 접수
  • 한국·우루과이, 유효 슈팅 0개…“21세기 월드컵 최초”
  • '한국 무승부' 네이버 월드컵 승부예측 1차 적중자 0명…2차 상금 200만 원
  • 15개월된 딸 시신 숨긴 母, 또 다른 자녀도 출생 100일만에 숨져
  • 이승기, 가스라이팅 의혹 잇따라…“적자에도 콘서트 열어준 소속사에 감사”
  • 오늘의 상승종목

  • 11.25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2,658,000
    • -0.04%
    • 이더리움
    • 1,660,000
    • +0.97%
    • 비트코인 캐시
    • 154,300
    • -0.84%
    • 리플
    • 546.8
    • -1.55%
    • 위믹스
    • 603
    • +23.11%
    • 에이다
    • 432
    • -0.39%
    • 이오스
    • 1,266
    • -1.56%
    • 트론
    • 72.6
    • +0.06%
    • 스텔라루멘
    • 121.4
    • -1.54%
    • 비트코인에스브이
    • 54,900
    • +0.18%
    • 체인링크
    • 9,830
    • +3.86%
    • 샌드박스
    • 773
    • +0.0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