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코로나 위기 속 KB금융, 2분기 리딩뱅크 탈환 노린다

입력 2020-06-07 12:00 수정 2020-06-07 17:51

4대 금융지주, 2분기 순이익 2조8483억 원…전년비 16%↓

코로나 쇼크에 금융지주 2분기 실적 전망이 암흑 속에 휩싸였다. 신한ㆍKB금융은 '1조 클럽'에서 밀려나고, 하나ㆍ우리금융도 전년 대비 20% 가까이 쪼그라들 것으로 보인다.

7일 금융권과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4대 금융지주(신한ㆍKBㆍ하나ㆍ우리)의 2분기 순이익은 2조8483억 원으로 전년과 비교해 15.9% 급감할 것으로 추정된다.

시중금리 하락으로 순이자마진(NIM)이 훼손된 데다, 코로나 대출로 부실 자산이 늘면서 충당금 부담이 커졌기 때문이다. 파생결합상품(DLF)ㆍ라임펀드 사태 등으로 자산관리 고객 발길이 뚝 끊기면서 비이지이익이 준 것도 한 요인이다.

조보람 NH투자증권 연구원은 "은행들의 수익성을 뒤바꿀 촉매제가 부족한 상황에서 코로나19사태 여파는 2분기 본격적으로 드러나기 시작할 것"이라고 말했다.

타격이 큰 곳은 우리금융이다. 2분기 순이익이 5211억 원에 머물 것으로 보인다.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20.7%나 깎였다.

확고한 리딩뱅크 입지를 다지던 신한지주도 같은 기간 19.4% 쪼그라든 8624억 원을 기록할 것으로 추정된다.

이로써 KB금융(8539억 원, 전년 대비 13.9% 감소)과의 격차도 85억 원까지 좁혀졌다. 일각에선 경우에 따라 신한지주로부터 리딩뱅크 자리를 빼앗을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오고 있다.

가장 선방한 곳은 하나금융이다. 2분기 순이익이 6109억 원 으로 전년 대비 8.3% 감소에 그칠 것으로 보인다. 지난해 구조조정 등을 통해 비용 통제에 나선 덕이다.

문제는 3분기다. 한국은행의 잇단 기준금리 인하로 NIM 하락이 빨라지고 있다. 관계자들은 올해 NIM이 전년보다 20bp(0.01%포인트) 넘게 하락할 것으로 보고 있다.

케이프투자증권 연구원은 "저금리로 인해 대출 수요는 많은데, 예금 수요는 적어지고 있다"며 "예대율 규제 충족을 위해 정기예금 금리가 비탄력적으로 하락할 경우 은행 마진은 추가적으로 훼손될 수 있다"고 우려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0,987,000
    • -0.34%
    • 이더리움
    • 285,300
    • -0.17%
    • 리플
    • 236.3
    • -0.08%
    • 라이트코인
    • 51,800
    • -0.96%
    • 이오스
    • 3,028
    • -0.43%
    • 비트코인 캐시
    • 271,900
    • -1.59%
    • 스텔라루멘
    • 110
    • +2.04%
    • 트론
    • 20.91
    • +0.72%
    • 에이다
    • 155.4
    • +3.67%
    • 비트코인에스브이
    • 213,800
    • -0.79%
    • 대시
    • 84,900
    • -0.18%
    • 이더리움 클래식
    • 7,480
    • -0.2%
    • 55.97
    • +0.23%
    • 제트캐시
    • 73,950
    • +1.23%
    • 비체인
    • 22.2
    • +2.45%
    • 웨이브
    • 1,575
    • +11.15%
    • 베이직어텐션토큰
    • 310.7
    • +0.45%
    • 비트코인 골드
    • 11,250
    • -0.18%
    • 퀀텀
    • 2,922
    • +9.44%
    • 오미세고
    • 1,810
    • -0.44%
    • 체인링크
    • 9,390
    • +7.01%
    • 질리카
    • 23.69
    • +1.11%
    • 어거
    • 23,800
    • +6.6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