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카드·캐피탈사, 중도상환수수료 연간 88억원 낮춘다

입력 2020-03-25 14:42

금융당국, 여신전문금융사 여신수수료 운영 관행 개선

(표=금융위원회)
(표=금융위원회)

금융당국은 25일 카드와 캐피탈사 중도상환수수료 등 여신수수료 체계를 개선한다고 밝혔다.

금융위원회와 금융감독원은 이날 여신전문금융사의 여신수수료 운영 관행 개선안을 발표했다. 주요 개선내용으로는 △중도상환수수료 산정방식 개선 △취급수수료 수취기준 명확화 △담보신탁수수료 여전사 부담 △인지세 분담비율 명시 등이다.

금융당국과 여신업계는 중도상환수수료율을 기존 3%대에서 2% 이하 수준으로 낮춘다. 취급수수료 수취기준을 만들고, 부동산담보신탁대출 관련 부대비용은 여신전문사가 부담하도록 개선한다. 인지세 부담비율과 금액 명시도 추진된다.

중도상환수수료율은 기존 금리 연동방식을 폐지해 고신용자 역차별을 막는다. 2%로 수수료율을 낮추면 소비자는 연간 38억 원을 아낄 수 있다. 또 소비자 남은 기간이 짧아질수록 수수료를 적게 부담하도록 중도상환수수료 산정방식을 체감방식으로 변경한다. 이 경우 약 14억 원 이상을 절감할 수 있다.

또 기한연장수수료와 차주변경수수료 등 취급수수료는 서비스 성격이 명확한 경우에만 받을 수 있도록 내규를 변경할 예정이다. 이에 연간 23억 원 비용 경감이 예상된다. 이 밖에 담보신탁대출 제반 부대비용을 여신전문사가 부담하도록 해 연간 11억 원 이상을 줄인다.

이번 개선안은 바로 시작하되 전산개발 절차가 필요하면 오는 5월부터 시행한다. 금융위 관계자는 “중도상환수수료 면제 사유 안내 등으로 소비자 권익이 제고될 것”이라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제21대 국회의원 선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8,740,000
    • +2.92%
    • 이더리움
    • 202,200
    • +8.71%
    • 리플
    • 238.3
    • +5.68%
    • 라이트코인
    • 55,100
    • +8.46%
    • 이오스
    • 3,246
    • +8.06%
    • 비트코인 캐시
    • 306,200
    • +5.26%
    • 스텔라루멘
    • 59.65
    • +3.74%
    • 트론
    • 16.38
    • +4.33%
    • 에이다
    • 42.65
    • +5.18%
    • 비트코인에스브이
    • 225,200
    • +3.49%
    • 모네로
    • 69,150
    • +0.07%
    • 대시
    • 88,000
    • +4.39%
    • 이더리움 클래식
    • 6,705
    • +5.42%
    • 47.51
    • +2.84%
    • 제트캐시
    • 44,360
    • +2.26%
    • 비체인
    • 4.62
    • +11.86%
    • 웨이브
    • 1,205
    • +4.69%
    • 베이직어텐션토큰
    • 199.5
    • +5.67%
    • 비트코인 골드
    • 9,460
    • +3.16%
    • 퀀텀
    • 1,675
    • +5.74%
    • 오미세고
    • 727.9
    • +7.58%
    • 체인링크
    • 3,279
    • +14.13%
    • 질리카
    • 5.667
    • +0.32%
    • 어거
    • 12,260
    • +2.5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