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오종희 보건산업진흥원 美지사장 “뉴욕대학병원, 한국산 진단키트 사용 검토”

입력 2020-03-25 14:38 수정 2020-03-25 14:39

분당서울대병원 감염전문가들과 웹세미나 한 시더스 사이나이 병원 등 美 의료진들, 한국의 코로나19 대응 노하우 전수

▲한국보건산업진흥원 오종희 미국지사장 (한국보건산업진흥원)
▲한국보건산업진흥원 오종희 미국지사장 (한국보건산업진흥원)
"미국 주요 병원들이 한국의 코로나19 대응방식에 많은 관심을 보이고 있습니다. 뉴욕대학병원에서는 자체 회의를 거쳐 한국산 진단키트 사용을 검토하고 있으며, LA의 시더스 사이나 메디컬센터는 한국과의 세미나 내용을 직원 교육용으로 활용하겠다고 합니다.”

오종희 한국보건산업진흥원 미국 지사장은 25일 이투데이와 서면인터뷰를 통해 급격히 확산되고 있는 미국 현지 코로나19 상황을 전했다. 코로나19 확진자 수(24일 현지시각)가 5만 명을 넘긴 미국은 중국과 이탈리아에 이어 세계에서 세 번째로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많은 국가가 됐다. 특히 확진자가 많은 뉴욕주, 워싱턴주, 캘리포니아주는 중대 재난지역으로 선포된 상태며 이 중 뉴욕주(약 2만5665명)가 전체 확진자 중 절반을 차지하고 있다.

이 같은 폭발적인 코로나19 확진자 확산에 미국에선 자국의 초기 대응 실패와 대응 매뉴얼, 각종 방호장비 및 진단키트 확보 미흡이 현재의 혼란을 가져왔다는 의견이 지배적이다.

오 지사장은 “미국 오바마 행정부 때 마련됐던 세계보건안보팀(the Directorate for Global Health Security and Biodefense)을 해체시키고 CDC(질병통제예방센터)의 관련예산을 삭감한 트럼프 행정부가 이번 사태로 곤경을 맞고 있다는 평가가 나온다”며 “주정부, 연방정부 명령에 따라 식당 대면판매 중지, 재택근무, 행사금지 등이 내려진 상태”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미국 내 대형병원들은 기존 일반진료를 대부분 중지하고 코로나19 대응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지만 경험이 부족하고 진단키트, PPE(개인방호장비), 감염방호마스크, 장갑 등이 부족해 트럼프 대통령이 한국의 코로나19 의료장비 지원을 요청할 정도”라며 “병원들은 다급한 현실을 타개하기 위해 한국의 코로나19 감염자 진료 현황 및 경험 등에 대한 관심이 높다”고 강조했다.

이에 LA 소재 대형병원인 시더스 사이나이 병원(Cedas-Sinai Medical Center)과 뉴욕대학병원(NYU Langone Medical Center) 의료진들은 진흥원 미국지사에 사전 요청을 통해 각각 20일과 24일 분당서울대병원 감염전문가들(감염관리실, 감염내과·소아청소년과, 진단검사의학과)과 코로나19 대응 노하우에 대한 웨비나(Webinar,화상 세미나)를 진행했다.

이 자리에선 △진단키트를 사용해서 확진하는 과정 △확진자용 음압병동 △확진자 진료 내용 △청소년소아 확진자 진료 △확진자 수술시 방호정도 △의료진 감염사례 여부 및 감염방지 노력 에 대한 구체적인 질의가 이어졌다.

오 지사장은 “웨비나 진행 후 뉴욕대학병원은 한국산 진단키트 사용을 검토중이며, 시더스 사이나 메디컬센터는 웨비나 내용을 직원 교육용으로 활용하겠다는 입장”이라며 “또 다른 미국 현지병원의 요청이 올 경우 한국국제의료협회(KIMA) 회원 병원들과 협업을 통해 한국의 경험을 전수하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계획을 밝혔다.

▲분당서울대병원 감염전문가들(감염관리실, 감염내과·소아청소년과, 진단검사의학과)과 미국 의료진들이 코로나19 대응 노하우에 대한 웨비나(Webinar,화상회의)세미나를 진행하고 있다. (한국보건산업진흥원)
▲분당서울대병원 감염전문가들(감염관리실, 감염내과·소아청소년과, 진단검사의학과)과 미국 의료진들이 코로나19 대응 노하우에 대한 웨비나(Webinar,화상회의)세미나를 진행하고 있다. (한국보건산업진흥원)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제21대 국회의원 선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8,749,000
    • +2.98%
    • 이더리움
    • 202,300
    • +8.36%
    • 리플
    • 238.7
    • +5.62%
    • 라이트코인
    • 55,200
    • +8.34%
    • 이오스
    • 3,254
    • +7.89%
    • 비트코인 캐시
    • 306,800
    • +5.47%
    • 스텔라루멘
    • 59.66
    • +3.4%
    • 트론
    • 16.4
    • +4.26%
    • 에이다
    • 42.61
    • +4.92%
    • 비트코인에스브이
    • 225,900
    • +3.81%
    • 모네로
    • 69,000
    • -0.14%
    • 대시
    • 88,050
    • +4.45%
    • 이더리움 클래식
    • 6,715
    • +5.58%
    • 47.5
    • +2.19%
    • 제트캐시
    • 44,360
    • +2.26%
    • 비체인
    • 4.607
    • +11.28%
    • 웨이브
    • 1,217
    • +5.73%
    • 베이직어텐션토큰
    • 198.8
    • +5.58%
    • 비트코인 골드
    • 9,475
    • +3.33%
    • 퀀텀
    • 1,673
    • +5.55%
    • 오미세고
    • 733.9
    • +8.47%
    • 체인링크
    • 3,306
    • +14.99%
    • 질리카
    • 5.667
    • +1.02%
    • 어거
    • 12,210
    • +2.4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