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카이노스메드, ‘에이즈치료제’ 중국 임상3상 막바지…“로열티 기대”

입력 2020-02-28 10:18

카이노스메드가 개발한 에이즈치료제가 중국에서 임상3상 막바지에 접어들었다.

카이노스메드는 중국 제약회사 장수아이디어로 기술 이전한 에이즈치료제(KM-023)의 중국 임상3상이 순조롭게 진행되면서 올해 상반기 마지막 환자에 대한 투여를 앞두고 있다고 28일 밝혔다.

회사는 KM-023의 안전성에 경쟁력이 있다고 보고 에파비렌즈, 나릴프브린과 같은 기존의 약제를 대체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기존 에이즈치료제들이 기형아 출산, 퇴행성 뇌 질환 관련 부작용을 보이는 것과 달리 KM-023은 임상 1상 결과에서 KM-023관련 부작용이 없고, 항바이러스효과가 매우 우수한 것으로 확인된 바 있다. 또 25%의 양으로 기존 약과 동일한 효과를 보인 점도 긍정적인 요소다.

카이노스메드는 국내에서 임상1상을 마친 KM-023을 2014년 중국 장수아이디어로 기술 이전했다. 중국식품의약품안전처(CFDA)는 고가의 치료비 때문에 치료를 포기하는 환자 수가 늘고 있다는 점을 감안해 2017년 KM-023을 우선 심사대상으로 지정했다. 이후 임상1상 결과를 분석한 결과 치료제로서의 탁월한 효능을 인정해 임상2a상을 간략히 진행했다.

현재 KM-023의 중국 내 판권은 기술을 이전 받은 장수아이디어가, 글로벌 판매권은 카이노스메드가 보유하고 있다. 카이노스메드는 2017년 장수아이디어로부터 마일스톤(기술료) 170만 달러를 전액 받았으며 앞으로 단일복합제제 매출액의 2%를 로열티로 받게 된다.

카이노스메드 관계자는 “현재 진행되고 있는 임상3상에서도 매우 낮은 임상 중도 탈락자 비율을 보이고 있어 승인에 대한 기대감이 높다”며 “KM-023은 중국 정부의 제약 혁신사업정책의 일환으로 적극적인 지원과 관리 하에 시제품 판매가 진행될 계획인 만큼 발매 후 3년 내 점유율 30%를 목표로 하고 있다"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제21대 국회의원 선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8,140,000
    • -0.33%
    • 이더리움
    • 171,000
    • +0.18%
    • 리플
    • 216.5
    • +0.6%
    • 라이트코인
    • 48,990
    • +1.74%
    • 이오스
    • 2,813
    • +2.22%
    • 비트코인 캐시
    • 286,000
    • +1.85%
    • 스텔라루멘
    • 49.77
    • +0.12%
    • 트론
    • 14.37
    • -0.28%
    • 에이다
    • 39.17
    • +1.16%
    • 비트코인에스브이
    • 214,500
    • +1.32%
    • 모네로
    • 63,700
    • +6.43%
    • 대시
    • 81,650
    • +0.55%
    • 이더리움 클래식
    • 6,140
    • +0.08%
    • 44.6
    • +1.13%
    • 제트캐시
    • 39,700
    • +2.58%
    • 비체인
    • 3.907
    • +1.38%
    • 웨이브
    • 1,163
    • +1.93%
    • 베이직어텐션토큰
    • 175
    • +0.69%
    • 비트코인 골드
    • 8,940
    • -0.28%
    • 퀀텀
    • 1,533
    • +0.39%
    • 오미세고
    • 656.1
    • -1.34%
    • 체인링크
    • 2,795
    • +0.94%
    • 질리카
    • 4.789
    • +0.46%
    • 어거
    • 11,920
    • -0.7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