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임현주 아나운서, “관종이네” 노브라 생방송 후 반응…“인식 바뀌길 바란다”

입력 2020-02-16 13:01

▲임현주 아나운서가 노브라 생방송 논란에 대해 심경을 전했다.  (출처=임현주 아나운서 SNS)
▲임현주 아나운서가 노브라 생방송 논란에 대해 심경을 전했다. (출처=임현주 아나운서 SNS)

임현주 아나운서가 노브라 생방송 후 반응에 대해 심경을 전했다.

16일 임현주 아나운서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노브라를 바라보는 시선도 선택을 존중한다는 인식으로 나아갔으면 한다”라고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앞서 임현주 아나운서는 지난 13일 첫 방송된 MBC 시사교양물 ‘시리즈M’을 통해 ‘노브래지어 챌린지’에 참여했다. 그 일환으로 MBC ‘생방송 오늘 아침’을 노브라 상태로 진행했다.

이후 임현주는 SNS를 통해 “같은 여자 출연자들이 더 반가워했다. 놀라움과 대리만족이 섞여 있었다”라고 후기를 전했다. 해당 글에는 응원 댓글도 많았지만 ‘조용히 혼자 하지 왜 이야기하냐’, ‘관종이다’, ‘브래지어 안 한다고 누가 뭐라고 했냐’ 등의 댓글이 달리기도 했다.

이에 임현주 아나운서는 “노브라가 선택이라는 건 당연하다. 하지만 하루를 온전히 경험하는 건 또 다른 차원의 것”이라며 “방송을 통해 경험한 것을 함께 나누는 것이 제 직업으로서도 의미 있고 할 수 있는 역할”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노브라 데이를 통해 ‘하지 않아도 되는구나, 다만 아직은 용기가 필요하다’라고 느꼈다. 너무 당연해 보이는 결론이다”라며 “하지만 그것이 선택될 수 있다는 것을 온전히 인식하는 것은 중요한 변화이다”라고 덧붙였다.

임현주 아나운서는 “불편하다면 스스로 선택하고 자유로워질 수 있다는 인식과 변화, 용기가 필요했던 누군가에겐 서로의 계기가 되어 주고 그에 발맞추어 노브라를 바라보는 시선도 선택을 존중한다는 인식으로 나아갔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심경을 밝혔다.

이에 누리꾼들은 “너무 멋지다. 무지한 사람들의 말에 감정 소모하지 말자”, “이게 왜 논란이 되는지 알 수 없다. 응원한다”, “용기 내주셔서 감사하다”, “우리는 서로의 용기가 될 거예요”라며 응원의 말을 전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제21대 국회의원 선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718,000
    • +2.48%
    • 이더리움
    • 161,200
    • +1.7%
    • 리플
    • 209.7
    • -1.6%
    • 라이트코인
    • 47,250
    • +0.21%
    • 이오스
    • 2,699
    • +0.71%
    • 비트코인 캐시
    • 264,400
    • +1.46%
    • 스텔라루멘
    • 48.59
    • -0.47%
    • 트론
    • 13.85
    • +0.65%
    • 에이다
    • 36.14
    • -0.28%
    • 비트코인에스브이
    • 192,500
    • +0.84%
    • 모네로
    • 57,450
    • +2.22%
    • 대시
    • 77,900
    • -1.27%
    • 이더리움 클래식
    • 6,010
    • -2.12%
    • 45.03
    • +0.65%
    • 제트캐시
    • 36,680
    • +0.11%
    • 비체인
    • 3.583
    • -0.11%
    • 웨이브
    • 1,002
    • +1.21%
    • 베이직어텐션토큰
    • 169.2
    • +1.81%
    • 비트코인 골드
    • 8,605
    • +0.53%
    • 퀀텀
    • 1,458
    • -0.21%
    • 오미세고
    • 616
    • +1.9%
    • 체인링크
    • 2,605
    • +1.2%
    • 질리카
    • 4.555
    • -0.7%
    • 어거
    • 12,130
    • +0.7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