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민주당 "설 민심, 총선서 한국당 심판하자는 것"

입력 2020-01-26 16:58

"위장정당 꼼수를 버리지 않으면 '소탐대실' 느낄 것"

▲더불어민주당 이해식 대변인이 17일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현안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해식 대변인이 17일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현안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은 26일 설 민심이 '수구 퇴행세력' 자유한국당에 대한 심판과 '미래개혁세력' 민주당에 대한 기대로 흐른다고 주장했다.

이해식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한국당의 끝없는 방해에도 개혁 입법을 마무리하고 처음 맞는 설 명절 연휴"라며 "국민은 도를 넘은 국정 발목 잡기를 하고 국회를 폭력으로 유린한 극한 정쟁을 보인 한국당을 총선에서 심판해야 한다는 마음을 단단히 굳혀가고 있다"고 말했다.

이 대변인은 이어 "어렵게 한 걸음 나아간 정치개혁, 사법개혁, 민생개혁의 성과들이 자칫 유실될 수 있다는 위기의식이 저변에 깔려있어 민주당에 압도적인 다수 의석을 만들어줘야 한다는 흐름이 견고해지고 있음을 확인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자유한국당의 꼼수에 대해서도 비판했다. 이 대변인은 "꼼수 위장정당을 만들어 알량한 이익을 취하려는 한국당의 행태는 국민을 경악하게 하기에 충분하다"며 "이른바 보수통합이라는 정치쇼를 통해 국민적 심판을 피해보려 하지만 위장정당 꼼수를 버리지 않는 한 '소탐대실'이 뭔지 목격하게 될 것"이라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다가오는 4월 총선을 '수구 퇴행세력 한국당에 대한 심판', '미래개혁세력 민주당에 대한 기대'로 명확히 규정하고 있는 것이 설 민심의 요체"라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1,830,000
    • +4.15%
    • 이더리움
    • 328,400
    • +5.36%
    • 리플
    • 345.6
    • +3.66%
    • 라이트코인
    • 89,500
    • +4.68%
    • 이오스
    • 5,335
    • +5.85%
    • 비트코인 캐시
    • 487,700
    • +2.65%
    • 스텔라루멘
    • 88.17
    • +4.79%
    • 트론
    • 26.16
    • +3.4%
    • 에이다
    • 72.48
    • +4.15%
    • 비트코인에스브이
    • 364,000
    • +0.94%
    • 모네로
    • 100,600
    • +3.93%
    • 대시
    • 134,000
    • +1.13%
    • 이더리움 클래식
    • 11,370
    • +1.52%
    • 76.68
    • +6.95%
    • 제트캐시
    • 75,800
    • +2.16%
    • 비체인
    • 8.287
    • +5.46%
    • 웨이브
    • 1,712
    • +10.45%
    • 베이직어텐션토큰
    • 327
    • +5.25%
    • 비트코인 골드
    • 13,050
    • +2.11%
    • 퀀텀
    • 3,064
    • +4.97%
    • 오미세고
    • 1,399
    • +1.89%
    • 체인링크
    • 5,270
    • +6.1%
    • 질리카
    • 9.074
    • +5.02%
    • 어거
    • 16,610
    • +1.9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