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설 연휴 안전하게 보내세요”…서울시, 화재 특별경계근무 돌입

입력 2020-01-21 11:15

▲신열우 서울소방재난본부장이 남대문시장 바닥에 설치된 시민자율소방함을 열어 상태를 점검하고 있다. (사진 = 서울시)
▲신열우 서울소방재난본부장이 남대문시장 바닥에 설치된 시민자율소방함을 열어 상태를 점검하고 있다. (사진 = 서울시)

서울시 소방재난본부는 설 연휴가 시작되는 23일 오후 6시부터 28일 오전 9시까지 설 연휴 대비 ‘화재 특별경계근무’에 들어간다.

21일 서울시에 따르면 연휴 기간 서울 시내 각 소방관서장은 지휘 선상 근무에 들어가고 긴급 상황대비 소방력은 100% 가동체계를 유지한다.

특히 설 연휴 기간 서울시 전역에 119생활안전대 142개 대, 119구급대 151개 대가 응급상황에 대비한다. 특히 고속도로 정체 중 교통사고, 산악사고 등에 대비 서울소방항공대 소속 헬기 3대도 24시간 비상대기한다.

또한, 연휴 기간 중 서울 시내 각 소방서에서는 전통시장 등 취약지역에 대한 예방 순찰을 실시, 소방차 긴급통행로를 확보하고, 위험요인에 대해 사전지도 단속을 강화한다.

서울종합방재센터 구급 상황관리센터에서는 설 연휴 기간 중 평소 27명보다 8명을 더 충원한 총 35명이 병ㆍ의원 약국안내, 의료상담에 대비 비상 대기한다.

지난해 설 연휴 기간 중 발생한 화재는 총 59건으로 이 중에서 부주의 27건(45.8%), 전기적 21건(35.6%), 기계적 3건(5.1%), 미상 6건(10.2%) 순이다.

구조활동은 총 1419건으로 세부현황은 안전조치 188건(13.2%), 잠금장치개방 187건(13.1%), 승강기 56건(3.9%), 교통사고구조 49건(3.5%), 자살추정 43건(3%), 동물구조 38건 (2.6%) 등이다.

지난해 설 연휴 기간 중 119구급대를 이용한 환자는 4066건으로 세부 유형은 복통이 542건(13.3%)으로 가장 많고, 요통 256건(6.3%), 구토 254건(6.2%), 교통사고 236건(5.8%), 두통 227건(5.6%), 호흡곤란 172건(4.2%), 의식장애 171건(4.2%), 심정지 65건(1.6%), 기타 2143건(52.7%) 순이다.

서울소방재난본부 관계자는 “연휴 기간에 고향 방문 등으로 집을 비울 때 가스 휴즈콕(밸브)를 잠그고, 사용하지 않는 전기기기의 플러그는 콘센트로부터 분리하는 것이 좋다”며 “안전을 위해서는 음식물 조리 중에 잠시 자리를 비우더라도 가스·전기 스위치를 차단해 줄 것”을 당부했다.

신열우 서울소방재난본부장은 “시민이 안전하고 편안한 설 연휴를 보낼 수 있도록 화재, 구조, 구급 등 비상 대비태세를 확립해 위기대응에 완벽히 하겠다”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제21대 국회의원 선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8,746,000
    • +0.09%
    • 이더리움
    • 203,300
    • +0.94%
    • 리플
    • 239.1
    • +0.34%
    • 라이트코인
    • 55,300
    • +0.55%
    • 이오스
    • 3,259
    • +0.68%
    • 비트코인 캐시
    • 317,600
    • +4.34%
    • 스텔라루멘
    • 59.61
    • -0.25%
    • 트론
    • 16.36
    • +0.06%
    • 에이다
    • 43.67
    • +2.75%
    • 비트코인에스브이
    • 252,000
    • +12.45%
    • 모네로
    • 68,650
    • -0.29%
    • 대시
    • 89,500
    • +2.29%
    • 이더리움 클래식
    • 6,930
    • +3.43%
    • 47.12
    • -0.57%
    • 제트캐시
    • 44,300
    • +0.18%
    • 비체인
    • 4.695
    • +2.65%
    • 웨이브
    • 1,190
    • -3.72%
    • 베이직어텐션토큰
    • 193.2
    • -2.28%
    • 비트코인 골드
    • 10,270
    • +8.68%
    • 퀀텀
    • 1,777
    • +6.6%
    • 오미세고
    • 733.2
    • +1.16%
    • 체인링크
    • 3,455
    • +4.41%
    • 질리카
    • 5.443
    • -1.75%
    • 어거
    • 12,220
    • +0.6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