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셀리버리, 다이이씨산쿄와 유전자간섭 치료제 공동개발 계약 체결

입력 2020-01-20 11:01

셀리버리가 글로벌 제약사인 다이이찌산쿄의 유전자간섭 치료제 안티센스 올리고핵산에 자사의 ‘약리 물질 생체 내 전송기술 TSDT’를 적용하는 공동개발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회사 관계자는 “다이이찌산쿄와 공동개발하기로 한 특정 유전자간섭 ASO 치료제는 현재 치료제가 존재하지 않는 시장 특성 상, 개발 성공 시 매우 큰 파급력을 보일 것”이라며 “양사가 최종 계약 체결에 합의한 제이피모간 (JPM) 컨퍼런스 협상 테이블에서의 일치된 의견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세포막을 투과해 핵 내부의 유전자 발현을 간섭하는 ASO 특유의 작용기전 상 세포 간 연속전송이 필수적이나, 아직 이 허들을 완벽히 극복할 수 있는 기술이 없는 상황”이라며 “다이이찌산쿄는 셀리버리의 TSDT 플랫폼기술이 생체 내 세포 안으로의 전송 문제를 해결해 줄 수 있는 획기적 신기술이라는 기대를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다이이찌산쿄는 전세계 60여 개국에서 사업을 전개하고 있는 글로벌 제약기업으로 2018년 기준 85억 달러 매출을 달성한 글로벌 제약사다.

유전자간섭 ASO 치료제는 특정 유전자 발현을 조절함으로써 암, 당뇨병, 파킨슨병 등 다양한 불·난치성 질병 치료에 적용 가능하다. 최근 대표적인 희귀질환인 척수성 근위축증을 치료할 수 있는 유전자간섭 ASO 물질인 스핀라자가 2016년 처음으로 미국 FDA에 시판허가를 받은 후, 출시 2년 만에 17억 달러의 매출을 기록하고 있을 정도로 유망한 신약 분야이다.

신약 및 사업개발팀 정민용 팀장은 “이번 공동개발이 성공리에 진행될 경우, 현재의 ASO 뿐만 아니라 TSDT 플랫폼기술 자체의 비독점적 라이센싱 계약으로 이어질 수 있을 것”이라며 “ASO를 포함한 핵산 기반 신약은 물론 재조합단백질, 펩타이드, 항체치료제 등 다양한 약리물질에 셀리버리의 TSDT 플랫폼기술을 적용하기 위한 연속 계약으로 이어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0,532,000
    • -1.32%
    • 이더리움
    • 276,400
    • +0.4%
    • 리플
    • 288.6
    • +0.1%
    • 라이트코인
    • 73,100
    • -1.22%
    • 이오스
    • 4,350
    • +0.6%
    • 비트코인 캐시
    • 384,500
    • -1.11%
    • 스텔라루멘
    • 71.63
    • -1.25%
    • 트론
    • 20.7
    • +1.02%
    • 에이다
    • 59.3
    • -0.69%
    • 비트코인에스브이
    • 263,800
    • -3.26%
    • 모네로
    • 82,950
    • -3.71%
    • 대시
    • 107,900
    • -1.28%
    • 이더리움 클래식
    • 9,145
    • -0.05%
    • 60.84
    • +0.56%
    • 제트캐시
    • 62,450
    • +0.24%
    • 비체인
    • 6.945
    • +1.45%
    • 웨이브
    • 1,410
    • +0%
    • 베이직어텐션토큰
    • 264.8
    • -0.34%
    • 비트코인 골드
    • 10,120
    • +1.91%
    • 퀀텀
    • 2,512
    • -0.32%
    • 오미세고
    • 1,052
    • -2.32%
    • 체인링크
    • 5,170
    • +7.22%
    • 질리카
    • 7.298
    • +0.43%
    • 어거
    • 13,810
    • -0.6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