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최현만 금투협회장 직무대행 “과도한 규제, 부작용 낳아...자율성 줘야”

입력 2019-12-05 15:59

▲5일 오후 한국금융투자협회에서 ‘금감원장-금융투자회사 CEO 간담회’가 열렸다. 이날 최현만 금융투자협회 직무대행은 “직접적인 규제보다 각 사의 자율적 리스크 관리를 강화하는 방향으로의 개선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5일 오후 한국금융투자협회에서 ‘금감원장-금융투자회사 CEO 간담회’가 열렸다. 이날 최현만 금융투자협회 직무대행은 “직접적인 규제보다 각 사의 자율적 리스크 관리를 강화하는 방향으로의 개선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최현만 금융투자협회 직무대행이 금융감독원의 과도한 규제를 우려하며 증권사와 자산운용사의 자율성을 보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5일 한국금융투자협회에서 열린 ‘금감원장-금융투자회사 CEO 간담회’에서 최현만 금융투자협회 회장 직무대행은 “자본시장은 은행과는 달리 리스크를 기반으로 투자가 이루어지는 구조로 다수의 참여자가 참여하는 시장 중간에 한고리만 규제로 끊어져도 큰 부작용이 발생할 수 있다”며 “과도한 규제가 도입되면 얻는 것보다 잃는 게 많다는 게 업계의 공통 의견”이라고 짚었다.

최 직무대행은 “업권을 대표하는 입장에서 최근 우리 산업 및 자본시장을 둘러싼 규제 환경은 혁신적 변화를 위한 매우 중요한 갈림길에 서 있다”며 “당국과 국회 차원의 관심과 지원으로 자본시장 혁신과제 발표 및 국회 자본시장 특위활동을 통해 많은 변화가 있었다”고 전했다.

그는 “이러한 과제는 사후적 규제로의 전환 및 건전성 규제 완화 등 우리 업권의 자율적이고 혁신적 영업활동을 지원하고 자본력 활용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이러한 변화는 자본시장과 금융투자산업의 실물 경제에 대한 자금지원 역량을 제고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도 “다만 이러한 변화 과정에서 발생한 DLF 투자손실 및 사모펀드 환매지연, 부동산 쏠림 현상 등의 문제로 자본시장 다방면에 규제 강화 목소리도 커지고 있다”며 “금융정책 환경과 최근 현안과 관련해 몇 가지 건의를 하겠다”고 강조했다.

또 “금융투자업 건전성 규제도 자본을 적극 활용해 기업에 필요자금을 공급하고 적절하게 자금중개자 역할을 수행 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개선돼야 한다”며 “직접적인 규제보다 각 사의 자율적 리스크 관리를 강화하는 방향으로의 개선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간담회에서는 14개 증권사와 12개 자산운용사 대표들과 윤석헌 금융감독원장 등이 참석했다. DLF와 사모펀드 환매 연기, 부동산 투자 과열 등 금융투자업계의 주요 현안과 발전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1,502,000
    • +0%
    • 이더리움
    • 310,700
    • -1.52%
    • 리플
    • 327.2
    • -0.06%
    • 라이트코인
    • 89,100
    • +1.71%
    • 이오스
    • 4,858
    • +0.23%
    • 비트코인 캐시
    • 444,200
    • -1.4%
    • 스텔라루멘
    • 83.24
    • -1.43%
    • 트론
    • 23.77
    • -0.96%
    • 에이다
    • 69.03
    • -1.27%
    • 비트코인에스브이
    • 332,700
    • -3.34%
    • 모네로
    • 94,100
    • -1.26%
    • 대시
    • 123,700
    • -3.66%
    • 이더리움 클래식
    • 11,270
    • +0.27%
    • 70.5
    • -2.35%
    • 제트캐시
    • 72,100
    • -2.17%
    • 비체인
    • 7.858
    • -0.2%
    • 웨이브
    • 1,675
    • -3.18%
    • 베이직어텐션토큰
    • 324.5
    • +4.34%
    • 비트코인 골드
    • 12,090
    • -1.79%
    • 퀀텀
    • 2,832
    • -1.77%
    • 오미세고
    • 1,312
    • +0.92%
    • 체인링크
    • 4,862
    • -4.85%
    • 질리카
    • 8.73
    • +1.39%
    • 어거
    • 15,500
    • -2.8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