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포스코케미칼, 음극재 2공장 1단계 준공…연산 4.4만톤 생산

입력 2019-11-15 14:43

2단계 공사도 돌입 예정

▲15일 열린 포스코케미칼 음극재 2공장 1단계 준공식에 참석한 포스코 오규석 부문장, 포스코케미칼 민경준 사장 등이 생산라인을 돌아보고 있다. (사진제공=포스코케미칼)
▲15일 열린 포스코케미칼 음극재 2공장 1단계 준공식에 참석한 포스코 오규석 부문장, 포스코케미칼 민경준 사장 등이 생산라인을 돌아보고 있다. (사진제공=포스코케미칼)

포스코케미칼이 이차전지의 핵심소재인 음극재 생산능력을 본격 확대한다.

포스코케미칼은 15일 세종시 소정면 첨단산업단지에 위치한 음극재 2공장에서 1단계 생산라인 준공식을 열었다.

이날 행사에는 국내외 주요 고객사를 비롯해 포스코 오규석 신성장부문장, 포스코건설 이영훈 사장, 포스코케미칼 민경준 사장, RIST 유성 원장 등 포스코 그룹 내 소재 사업 관련 주요 경영진이 참석했다.

준공한 설비는 연간 음극재 2만 톤 생산이 가능한 규모다. 이미 가동중인 1공장을 포함하면 포스코케미칼은 연산 4만4000톤의 음극재 생산능력을 확보했다.

포스코케미칼은 1단계 준공에 이어 1254억 원을 추가로 투자해 곧바로 2단계 2만2000톤 규모의 생산설비 증설에도 나설 계획이다.

포스코케미칼은 축구장 약 13개 크기인 10만6086㎡ 면적의 부지에 음극재 2공장을 단계적으로 조성해 오는 2022년까지 연산 7만6000톤의 천연흑연 음극재 생산 체제를 갖출 방침이다. 이는 고성능 전기차(60kwh급 기준 배터리 장착) 약 126만 대에 공급할 수 있는 양이다.

포스코케미칼의 음극재 2공장은 높은 생산성과 안정적 품질 관리로 글로벌 이차전지 소재시장에서의 경쟁력을 확보했다. 기존 1공장 설비와 비교해 라인당 연간 생산능력을 25%이상 증강하며 생산 효율성을 크게 높였다.

업계 최초로 스마트팩토리 기술을 적용해 원료, 반제품의 무인 이송, 자동화 물류 창고, 통합관제 센터 등을 운영한다. 또한 건물 외부에 태양광 패널을 설치해 연 12만 Kwh의 에너지 절감도 가능하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8,507,000
    • +0.51%
    • 이더리움
    • 169,000
    • -0.88%
    • 리플
    • 257.3
    • -1.04%
    • 라이트코인
    • 51,900
    • +0.97%
    • 이오스
    • 3,072
    • +0.72%
    • 비트코인 캐시
    • 248,700
    • +2.47%
    • 스텔라루멘
    • 61.87
    • +0.45%
    • 트론
    • 16.58
    • +2.79%
    • 에이다
    • 43.51
    • +1.3%
    • 비트코인에스브이
    • 109,800
    • +1.2%
    • 모네로
    • 62,100
    • -0.32%
    • 대시
    • 59,050
    • +0.43%
    • 이더리움 클래식
    • 4,531
    • +0.69%
    • 42.2
    • +0.72%
    • 제트캐시
    • 38,320
    • +4.07%
    • 비체인
    • 6.843
    • -4.69%
    • 웨이브
    • 736.9
    • -1.09%
    • 베이직어텐션토큰
    • 220
    • +7.84%
    • 비트코인 골드
    • 6,690
    • +0.3%
    • 퀀텀
    • 2,198
    • +5.98%
    • 오미세고
    • 836
    • +0.24%
    • 체인링크
    • 2,446
    • -1.37%
    • 질리카
    • 6.49
    • +4.17%
    • 어거
    • 12,000
    • +1.6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