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SKY대' 출신 CEO 30% 아래로…2명 중 1명은 이공계 출신

입력 2019-11-13 13:31

상장사 매출액 기준 1000대 기업 대상…"능력 중시하는 추세 반영"

▲국내 1000대 기업 최고경영자(CEO) 중 이른바 'SKY(서울ㆍ고려ㆍ연세) 대학' 출신의 비율이 올해 처음 30% 이하로 떨어졌다.  (사진제공=유니코써치)
▲국내 1000대 기업 최고경영자(CEO) 중 이른바 'SKY(서울ㆍ고려ㆍ연세) 대학' 출신의 비율이 올해 처음 30% 이하로 떨어졌다. (사진제공=유니코써치)

국내 1000대 기업 최고경영자(CEO) 중 이른바 'SKY(서울ㆍ고려ㆍ연세) 대학' 출신의 비율이 올해 처음 30% 이하로 떨어졌다. 이와 함께 이공계 출신 CEO는 절반을 넘어섰다.

13일 글로벌 헤드헌팅 전문기업 유니코써치가 발표한 '2019년 국내 1000대 기업 CEO 출신 대학 분석' 결과에 따르면 조사 대상 기업에 소속된 CEO는 총 1328명이었다. 이 중 서울대ㆍ연세대ㆍ고려대 출신은 391명(29.4%)으로 나타났다.

대상 기업은 상장사 매출액을 기준으로 선정했고, CEO는 반기보고서 기준 대표이사 직위를 유지하는 인물로 제한해 조사했다.

세 대학교 중에서는 서울대 출신이 202명(15.2%)으로 가장 많았다. 연세대가 101명(7.6%), 고려대가 88명(6.6%)으로 뒤를 이었다. 서울대 출신이 연세대와 고려대를 졸업한 CEO 숫자의 합보다 더 많은 현상은 올해도 지속됐다.

SKY 출신 CEO 비율은 2007년 59.7%에서 2010년 43.8%, 2013년 39.5%로 하락하다 올해 처음으로 30%대 아래로 내려갔다.

SKY 출신 CEO를 연령대별로 분석해보면 1960년대 초반생이 19.4%로 가장 많았다. 이어 1950년대 후반생이 14.8%, 1960년대 중반 층은 13%로 나타났다.

▲3개 대학 출신 다음으로는 한양대가 80명으로 가장 많았고, △성균관대 38명 △중앙대 31명 △부산대 30명 △한국외대 28명 △인하대 27명 △서강대 25명 순이었다.  (사진제공=유니코써치)
▲3개 대학 출신 다음으로는 한양대가 80명으로 가장 많았고, △성균관대 38명 △중앙대 31명 △부산대 30명 △한국외대 28명 △인하대 27명 △서강대 25명 순이었다. (사진제공=유니코써치)

3개 대학 출신 다음으로는 한양대가 80명으로 가장 많았고, △성균관대 38명 △중앙대 31명 △부산대 30명 △한국외대 28명 △인하대 27명 △서강대 25명 순이었다.

수도권을 제외한 학교 중에서는 부산대 출신이 가장 많았고, 영남대(23명)와 경북대(22명)도 각각 20명 이상의 CEO를 배출했다.

김혜양 유니코써치 대표는 "과거에는 명문대 출신이 실력도 있고 인맥이 두터워 유능한 인재라는 등식이 강했지만 최근 재계는 학벌보다 능력을 더 중시하는 분위기로 무게중심이 크게 이동되는 추세”라며 “능력 중심의 다양한 인재 선발 시스템이 정교하게 안착할 경우 출신 학교보다는 능력과 실력 중심의 인재가 크게 주목받는 문화가 지금보다 더욱 빠르게 진행될 것”이라고 말했다.

▲2010년 조사 당시 43% 수준이던 이공계 출신 CEO는 이후 꾸준히 증가해 올해 처음으로 절반을 넘어선 51.6%를 기록했다.  (사진제공=유니코써치)
▲2010년 조사 당시 43% 수준이던 이공계 출신 CEO는 이후 꾸준히 증가해 올해 처음으로 절반을 넘어선 51.6%를 기록했다. (사진제공=유니코써치)

올해 조사에서는 이공계 출신의 돌풍도 주목을 받았다.

2010년 조사 당시 43% 수준이던 이공계 출신 CEO는 이후 꾸준히 증가해 올해 처음으로 절반을 넘어선 51.6%를 기록했다. CEO 2명 중 1명은 이공계 출신인 셈이다.

이공계 CEO가 늘어나는 추세에도 불구하고 가장 많은 CEO가 전공한 학과는 여전히 경영학인 것으로 조사됐다. 이번에 조사된 경영학과 출신 CEO는 21.5%였다.

경영학 다음으로는 △기계공학(6.8%) △전자공학(6.7%) △경제학(6.1%) △화학공학(5.4%) △법학(3.7%) 등의 전공이 뒤를 이었다.

▲이공계 CEO가 늘어나는 추세에도 불구하고 가장 많은 CEO가 전공한 학과는 여전히 경영학인 것으로 조사됐다.  (사진제공=유니코써치)
▲이공계 CEO가 늘어나는 추세에도 불구하고 가장 많은 CEO가 전공한 학과는 여전히 경영학인 것으로 조사됐다. (사진제공=유니코써치)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8,842,000
    • +1.41%
    • 이더리움
    • 174,100
    • +0.17%
    • 리플
    • 265
    • +1.53%
    • 라이트코인
    • 53,800
    • +2.48%
    • 이오스
    • 3,209
    • +1.23%
    • 비트코인 캐시
    • 251,800
    • +0.44%
    • 스텔라루멘
    • 65.1
    • +0.46%
    • 트론
    • 17.3
    • +1.76%
    • 에이다
    • 45.2
    • +2.26%
    • 비트코인에스브이
    • 113,900
    • +0.89%
    • 모네로
    • 63,250
    • -1.71%
    • 대시
    • 62,300
    • +4.88%
    • 이더리움 클래식
    • 4,601
    • +3.39%
    • 42.1
    • -1.86%
    • 제트캐시
    • 34,520
    • -0.98%
    • 비체인
    • 8.35
    • +3.73%
    • 웨이브
    • 673
    • +2.12%
    • 베이직어텐션토큰
    • 227
    • +3.65%
    • 비트코인 골드
    • 7,075
    • +0.71%
    • 퀀텀
    • 2,068
    • +1.67%
    • 오미세고
    • 884
    • +2.08%
    • 체인링크
    • 2,456
    • +3.85%
    • 질리카
    • 7.47
    • +11.16%
    • 어거
    • 12,160
    • -0.3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