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야구선수 이호성 네 모녀 살인사건···어떤 사건이길래?

입력 2019-11-07 14:04 수정 2019-11-07 14:06

(출처=KBS 방송 캡처)
(출처=KBS 방송 캡처)

야구선수 이호성 네 모녀 살인사건이 재조명됐다.

7일 오후 채널A '사건 상황실'에서는 이호성의 과거 네 모녀 살인사건이 집중 조명됐다.

이호성은 2008년 살인사건 용의자로 지목됐다 스스로 목숨을 끓은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이호성은 1990년 현 프로야구 구단 KIA 타이거즈의 전신인 해태에 입단했다. 이호성은 신인 시절 타율 0.304, 7홈런, 48타점을 기록해 외야수 부문 골든글러브를 차지했다. 이듬해에도 타율 0.281, 21홈런, 84타점으로 맹활약해 팀의 우승을 이끌었다. 이호성은 해태, KIA 등에서 12시즌 동안 뛰며 2001년 은퇴했다.

하지만 은퇴 이후 이호성은 연거푸 개인사업에 실패해 파산 상태에 이르렀다. 예식장과 게임장 사업에 뛰어들었으나 수십억 대 손해를 냈다. 또한 이호성은 2005년 전남 순천에서 화상 경마장 관련 사기 혐의로 구속되기도 했다.

그러던 2008년, 이호성은 내연녀 김 씨와 그의 세 딸을 살해하게 된다. 서울 창전동 등지에서 김 씨와 세 딸을 살해한 그는 아파트에 설치된 CCTV에서 대형 여행 가방과 이불보 등을 수차례 나르는 것이 포착됐다.

경찰이 수사망을 점차 좁혀지자 이호성은 스스로 목숨을 끊었고, 시신은 2008년 3월 한강에서 발견됐다.

이호성이 자살하면서 살해된 김 씨 명의의 계좌에서 인출된 돈 1억 원의 행방에 의혹이 제기됐다. 이호성이 범행을 저지른 동기는 아직까지도 명확하게 밝혀지지 않았으나 금전 문제 때문인 것으로 추측되고 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0,132,000
    • +1.22%
    • 이더리움
    • 199,000
    • +3.48%
    • 리플
    • 276.2
    • +3.02%
    • 라이트코인
    • 67,450
    • -2.81%
    • 이오스
    • 4,319
    • -2.75%
    • 비트코인 캐시
    • 391,000
    • -6.39%
    • 스텔라루멘
    • 69.79
    • +1.57%
    • 트론
    • 20.1
    • +0.8%
    • 에이다
    • 50.83
    • -0.16%
    • 비트코인에스브이
    • 285,000
    • -11.55%
    • 모네로
    • 76,150
    • -2.12%
    • 대시
    • 115,300
    • -9.28%
    • 이더리움 클래식
    • 9,590
    • -14.83%
    • 44
    • -1.7%
    • 제트캐시
    • 59,150
    • -15.62%
    • 비체인
    • 7.088
    • -0.17%
    • 웨이브
    • 999
    • -1.87%
    • 베이직어텐션토큰
    • 252.8
    • -1.94%
    • 비트코인 골드
    • 12,790
    • -9.48%
    • 퀀텀
    • 2,313
    • -2.28%
    • 오미세고
    • 943.2
    • -5.43%
    • 체인링크
    • 3,130
    • +2.42%
    • 질리카
    • 5.98
    • -1.48%
    • 어거
    • 16,100
    • -3.9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