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군산 동거녀 살인ㆍ암매장’ 주범 2명 중형 확정

입력 2019-11-05 12:00

함께 살던 지적장애 여성을 폭행해 숨지게 한 뒤 시신을 암매장한 주범 2명에게 중형이 확정됐다.

대법원 1부(주심 권순일 대법관)는 상해치사, 사체유기, 사체손괴 등 혐의로 기소된 A 씨, B 씨 등의 상고심에서 각각 징역 16년, 징역 11년을 선고한 원심판결을 확정했다고 5일 밝혔다.

이들은 2018년 5월 12일경 전북 군산시 한 원룸에서 청소를 하지 않았다는 등의 이유로 지적장애 3급인 피해자를 폭행해 숨지게 하고 야산에 암매장한 혐의로 기소됐다.

사회관계망서비스 등을 통해 알게 돼 원룸에서 함께 거주한 A 씨 등 4명은 장기간에 걸쳐 피해자를 상습 폭행해온 것으로 드러났다. 이들은 피해자가 ‘말을 듣지 않는다’, ‘청소를 잘 하지 않는다’ 등의 사소한 이유로 폭력을 행사하거나, 별다른 이유 없이 피해자를 폭행한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A 씨 등은 범행을 숨기기 위해 시신을 훼손하고 유기 장소를 옮기기도 한 것으로 알려졌다.

1심은 “피해자는 피고인들로부터 장기간에 걸쳐 반복적으로 폭행을 당했고, 특히 사망할 무렵에는 극심한 신체적, 정신적 고통을 겪었을 것으로 보인다”며 A 씨에게 징역 18년, B 씨에게 징역 15년을 선고했다. 나머지 가해자 3명에 대해서도 각각 징역 1년6개월~징역 4년을 선고했다.

2심은 “피고인들은 대체로 범행을 인정하면서 반성하고 있고, 피해자 유족들과 합의했다”며 “수사 초기부터 범행을 대체로 자백하면서 수사에 적극적으로 협조했다”면서 감형했다.

대법원은 원심 판단이 옳다고 결론 내렸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1,667,000
    • +1.9%
    • 이더리움
    • 318,800
    • +3.04%
    • 리플
    • 331
    • +2.32%
    • 라이트코인
    • 92,950
    • +3.74%
    • 이오스
    • 5,085
    • +5.11%
    • 비트코인 캐시
    • 466,800
    • +5.9%
    • 스텔라루멘
    • 85.19
    • +2.27%
    • 트론
    • 24.55
    • +4.03%
    • 에이다
    • 71.61
    • +3.93%
    • 비트코인에스브이
    • 345,100
    • +3.88%
    • 모네로
    • 98,700
    • +4.83%
    • 대시
    • 126,800
    • +2.59%
    • 이더리움 클래식
    • 11,400
    • +1.6%
    • 71.19
    • +0.69%
    • 제트캐시
    • 74,350
    • +3.48%
    • 비체인
    • 8.081
    • +3.25%
    • 웨이브
    • 1,707
    • +2.03%
    • 베이직어텐션토큰
    • 325.5
    • +2.2%
    • 비트코인 골드
    • 12,420
    • +2.64%
    • 퀀텀
    • 2,905
    • +3.09%
    • 오미세고
    • 1,337
    • +4.7%
    • 체인링크
    • 4,983
    • +2.43%
    • 질리카
    • 8.85
    • +2.79%
    • 어거
    • 15,940
    • +1.5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