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사과계의 신흥 강자가 떴다” 홈플러스, 올해 첫 ‘엔비사과’ 출시

입력 2019-10-17 08:40

총 740톤 물량 준비, 23일까지 한 봉지 8990원 판매

홈플러스는 올해 충남 예산에서 재배한 ‘엔비사과’ 첫 상품을 출시한다고 17일 밝혔다.

엔비사과는 전 세계 10개국에서만 재배하고 35개국에서만 판매하는 품종으로 뉴질랜드가 종자에 대한 지식재산권을 소유하고 있다. 각 대륙별로 엔비사과를 심을 수 있는 할당량을 제한해 품질을 관리하고 있는데 아시아에서는 현재 한국만 낙점을 받아 키우고 있다.

특히 엔비사과는 과육 조직이 치밀해 같은 크기의 일반 사과에 비해 더 무거우며 산소가 침투할 틈이 적어 껍질을 벗겨놔도 갈변하는 속도가 느리다. 이 덕분에 다른 품종과 비교했을 때 더욱 단단하고 아삭한 식감을 자랑한다.

또한 통상 14브릭스(Brix) 이상의 사과가 고당도 사과로 분류되는데 엔비사과는 평균 15~18브릭스의 높은 당도를 보이며 달면서도 새콤한 맛이 강한 것이 특징이다.

이 때문에 최근 엔비사과의 인기 역시 급속도로 상승하고 있다. 작년 홈플러스에서 엔비사과 매출은 전년 대비 97% 신장했으며, 산지 역시 예산을 시작으로 강원 홍천, 충북 보은 등 엔비사과 재배에 적합한 기후를 가진 지역 중심으로 빠르게 확대되는 중이다.

이에 홈플러스 역시 협력업체 및 생산 농가들과 계약 재배를 통해 올해 취급 물량을 대폭 늘려 지난해 65톤의 10배 이상인 740톤 물량을 확보했다. 23일까지 한 봉(5~9입)당 8990원에 판매하며, 이후 3월까지 지속적으로 선보일 예정이다.

전형욱 홈플러스 과일팀 바이어는 “이번 물량 확대로 기존 품종 대비 더 아삭하고 새콤달콤한 엔비사과를 고객들이 보다 손쉽게 구매할 수 있게 됐다”며 “우리 국민들에게 사과는 1년 내내 소비하는 중요한 과일인 만큼 앞으로도 우수한 품질의 다양한 사과를 선보여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8,290,000
    • +0.85%
    • 이더리움
    • 165,900
    • +0.91%
    • 리플
    • 252.8
    • +0.64%
    • 라이트코인
    • 50,650
    • +0.2%
    • 이오스
    • 2,989
    • +0.47%
    • 비트코인 캐시
    • 241,700
    • +0.71%
    • 스텔라루멘
    • 59.63
    • +0.76%
    • 트론
    • 16.28
    • +0.43%
    • 에이다
    • 42.5
    • +1.07%
    • 비트코인에스브이
    • 108,500
    • +1.02%
    • 모네로
    • 58,950
    • -0.34%
    • 대시
    • 58,550
    • +2.18%
    • 이더리움 클래식
    • 4,423
    • +0.66%
    • 41.29
    • +1.7%
    • 제트캐시
    • 38,120
    • +2.25%
    • 비체인
    • 6.496
    • +5.45%
    • 웨이브
    • 822
    • +7.58%
    • 베이직어텐션토큰
    • 216
    • +2.91%
    • 비트코인 골드
    • 6,430
    • +2.23%
    • 퀀텀
    • 2,029
    • +1.96%
    • 오미세고
    • 815
    • +0.25%
    • 체인링크
    • 2,398
    • +4.62%
    • 질리카
    • 6.2
    • +0%
    • 어거
    • 11,670
    • +2.8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