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부산시, 블록체인 규제자유특구 사업 개시

입력 2019-10-10 16:42

▲부산시가 10일 오후 부산시청 12층 국제회의실에서 블록체인 규제자유특구 사업(이하 '블록체인 특구') 협약식을 개최했다.(사진 = 코인플러그 제공)
▲부산시가 10일 오후 부산시청 12층 국제회의실에서 블록체인 규제자유특구 사업(이하 '블록체인 특구') 협약식을 개최했다.(사진 = 코인플러그 제공)

부산시는 10일 블록체인 규제자유특구사업 업부 협약을 통해 본격적인 사업 추진을 시작한다. 블록체인 특구에서는 미래형 물류체계 구축, 스마트투어 플랫폼 구축, 공공안전 영상제보 및 데이터 거래 플랫폼 구축, 디지털 바우처 발행 등 4가지 실증 사업이 진행된다.

이날 오후 부산시청 12층 국제회의실에서 열린 행사에는 유재수 부산시 경제부시장과 사업에 참여하는 한국인터넷진흥원, 부산테크노파크, 비피앤솔루션, 현대페이, 코인플러그, 부산은행을 포함한 특구 사업 관계자와 담당자 등 100여명이 참석했다.

유재수 부시장은 "이번 부산 블록체인 규제자유특구 사업은 지역경제에 선순환 구조를 가져와 국가 균형발전에 의미있는 사업이 될 것"이라며 "블록체인 기술 최고 전문가들이 부산을 테스트베드 삼아 대한민국에 블록체인과 암호화폐(가상화폐) 기술의 가치를 증명하고 전국 각지에서 관련 사업이 시작될 수 있도록 노력해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어준선 코인플러그 대표는 "이번 협약을 통해 사업자간 협력이 활성화 될 것"이라며 "현재 진행하고 공공안전 영상제보 및 데이터 거래 플랫폼 구축 사업을 통해 부산시가 데이터 거래 허브로 발돋움하고 다양한 블록체인 사업과 시너지를 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제14회 블록체인 테크비즈 컨퍼런스에서는 부산시의 특구사업 내용 상세가 처음으로 일반에 공개됐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주최하고 한국인터넷진흥원과 부산시가 공동 주관한 이 행사는 '블록체인 기반 사회의 시작'을 주제로 부산 블록체인 규제자유특구에서 진행할 다양한 융합 산업들과 산업의 변화 방향이 제시됐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551,000
    • +0.72%
    • 이더리움
    • 209,400
    • +1.36%
    • 리플
    • 354
    • +5.36%
    • 라이트코인
    • 64,600
    • +3.69%
    • 이오스
    • 3,483
    • +0.96%
    • 비트코인 캐시
    • 258,500
    • +1.13%
    • 스텔라루멘
    • 76.4
    • +4.8%
    • 트론
    • 18
    • +1.12%
    • 에이다
    • 58.7
    • +0.69%
    • 비트코인에스브이
    • 105,200
    • +2.43%
    • 모네로
    • 68,150
    • +6.57%
    • 대시
    • 81,850
    • +2.5%
    • 이더리움 클래식
    • 5,325
    • +2.8%
    • 48.9
    • +12.93%
    • 제트캐시
    • 47,690
    • +1.55%
    • 비체인
    • 4.1
    • +3.02%
    • 웨이브
    • 976
    • +2.41%
    • 베이직어텐션토큰
    • 269
    • +2.67%
    • 비트코인 골드
    • 9,830
    • +2.61%
    • 퀀텀
    • 2,090
    • +5.56%
    • 오미세고
    • 944
    • +3.17%
    • 체인링크
    • 2,899
    • +6.23%
    • 질리카
    • 7.65
    • -1.03%
    • 어거
    • 9,690
    • +1.7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