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1000달러 이상 스마트폰 시장 55% 성장…비쌀수록 잘팔려

입력 2019-09-22 10:40 수정 2019-09-22 15:52

카운터포인트 집계…삼성전자, 5G 등에 업고 점유율 70%

전 세계 스마트폰 시장에서 1000달러(약 119만 원) 이상의 높은 가격대 제품이 1년 새 5배 이상 성장한 것으로 나타났다.

22일 시장조사업체 카운터포인트에 따르면 올해 2분기 기준 전 세계 1000달러 이상 스마트폰 시장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552% 성장했다.

이번 조사에서 프리미엄 시장으로 분류되는 400달러(약 47만6000원) 이상 스마트폰은 같은 기간 6% 감소했다. 400~600달러(약 71만4000원) 시장이 1년 새 36% 줄어든 영향이 컸다.

반면, 600~799달러(약 95만2000원)와 800~999달러(약 119만 원) 시장은 각각 13%, 18% 성장했다.

삼성전자는 1000달러 이상 스마트폰 시장에서 70%가 넘는 점유율을 차지했다. 삼성전자는 5G 스마트폰인 갤럭시S10 5G를 비롯해 갤럭시노트9과 갤럭시S10·S10 등 1000달러가 넘는 고가 모델을 대거 선보였다.

카운터포인트리서치의 바룬 미쉬라 애널리스트는 “삼성전자는 1000달러 이상 스마트폰 시장에서 가장 빠르게 성장하는 브랜드 중 하나”라며 “5G 기기의 인기가 주된 요인”이라고 말했다.

400달러 이상의 전 세계 프리미엄 스마트폰 시장에서는 애플이 2분기 점유율 1위를 기록했다. 애플의 주력 판매 제품은 600~800달러대인 아이폰XR였다. 판매량은 1년 새 6% 감소했다.

이어 삼성전자가 점유율 23%로 2위를 기록했다. 400달러 이상 스마트폰 판매량은 지난해 2분기보다 16% 줄었다. 올해 1분기 출시된 갤럭시S10 시리즈의 판매가 둔화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삼성전자에 이어 3위를 차지한 중국 화웨이는 전년 동기 대비 72% 성장하며, 세계 시장 점유율 17%를 기록했다.

(자료=카운터포인트)
(자료=카운터포인트)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602,000
    • +1.25%
    • 이더리움
    • 209,900
    • +1.4%
    • 리플
    • 355
    • +5.97%
    • 라이트코인
    • 64,900
    • +4.26%
    • 이오스
    • 3,496
    • +1.22%
    • 비트코인 캐시
    • 260,500
    • +2.12%
    • 스텔라루멘
    • 76.7
    • +5.07%
    • 트론
    • 18.2
    • +2.82%
    • 에이다
    • 58.6
    • +0.86%
    • 비트코인에스브이
    • 106,200
    • +3.21%
    • 모네로
    • 66,950
    • +3.56%
    • 대시
    • 81,950
    • +1.99%
    • 이더리움 클래식
    • 5,340
    • +1.42%
    • 50.5
    • +15.83%
    • 제트캐시
    • 47,050
    • +3.5%
    • 비체인
    • 4.09
    • +2.51%
    • 웨이브
    • 996
    • +2.15%
    • 베이직어텐션토큰
    • 265
    • +2.71%
    • 비트코인 골드
    • 10,010
    • +3.3%
    • 퀀텀
    • 2,069
    • +4.18%
    • 오미세고
    • 947
    • +4.07%
    • 체인링크
    • 2,916
    • +6.89%
    • 질리카
    • 7.69
    • -0.77%
    • 어거
    • 9,830
    • +2.4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