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문준용 "대통령 아버지 찬스없어"…특허 의혹에 "근거 대라"

입력 2019-09-21 14:27

한국당 "문 씨 정부주도 교육 프로그램 납품"…문 씨 "특혜 없어"

(출처=문준용씨 SNS)
(출처=문준용씨 SNS)

문재인 대통령의 아들 문준용 씨가 야당이 제기한 특혜 의혹에 대해 반박했다.

문준용 씨는 21일 자신의 SNS(사회관계망서비스)를 통해 자유한국당이 자신을 향해 특혜 의혹을 반박했다.

문 씨는 이날 전희경 한국당 대변인을 지목하며 "찬스 없이 열심히 살고 있으니 걱정 말라"며 "더이상 허위 사실을 퍼뜨리지 말라"고 밝혔다.

이어 "제가 어디에 뭘 얼마나 납품했고 그게 왜 아버지 찬스인지 대상을 똑바로 말하고 근거를 대라"며 "제가 소프트웨어 개발 업체를 설립했다는 것도 사실이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앞서 전희경 대변인은 전날 논평을 통해 "대통령의 아들이 소프트웨어 개발업체를 설립하고, 그 업체가 정부가 주도하는 '소프트웨어교육 선도학교'에 코딩 교육 프로그램을 납품해온 데 아버지 찬스가 있지 않았는지 궁금하다"며 특혜 의혹을 거론했다.

전 대변인은 "해외로 이주한 대통령의 딸도 궁금하다. 국민 세금으로 경호하는 대통령의 가족 문제"라며 문 대통령 딸의 해외 이주 문제를 거론했다.

문씨는 이에 대해서도 "제 조카의 학교가 개인정보를 한국당에 무분별하게 유출하다가 징계를 받았다"며 "그게 잘못된 일이라는 게 이해가 안 가는가. 그게 잘한 짓이라는 게 공식 입장이냐"고 반문했다.

앞서 한국당 곽상도 의원은 지난 6월 문 대통령 손자의 학적변동서류를 토대로 문 대통령 딸의 외국 이주 사실을 공개한 바 있다.

이에 서울시교육청은 문 대통령 손자의 학적변동서류를 제출한 학교 관계자에게 주의·경고 처분을 내렸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514,000
    • -3.3%
    • 이더리움
    • 207,200
    • -4.69%
    • 리플
    • 333
    • -4.31%
    • 라이트코인
    • 62,100
    • -5.77%
    • 이오스
    • 3,433
    • -6.66%
    • 비트코인 캐시
    • 259,100
    • -3.03%
    • 스텔라루멘
    • 72.8
    • -5.08%
    • 트론
    • 17.7
    • -8.76%
    • 에이다
    • 58.3
    • -0.17%
    • 비트코인에스브이
    • 103,700
    • -2.08%
    • 모네로
    • 61,000
    • -0.49%
    • 대시
    • 81,800
    • -4.77%
    • 이더리움 클래식
    • 5,175
    • -6.33%
    • 43.4
    • -4.82%
    • 제트캐시
    • 45,850
    • -0.91%
    • 비체인
    • 3.98
    • -5.69%
    • 웨이브
    • 970
    • -8.49%
    • 베이직어텐션토큰
    • 247
    • -9.85%
    • 비트코인 골드
    • 9,450
    • -2.98%
    • 퀀텀
    • 1,962
    • -8.02%
    • 오미세고
    • 916
    • -4.78%
    • 체인링크
    • 2,672
    • -11.11%
    • 질리카
    • 7.82
    • -0.89%
    • 어거
    • 9,500
    • -5.2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