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경총, 유연근무제 개선 정부 건의 "기업 적절한 대응 어려워"

입력 2019-08-20 12:00

한국경영자총협회(경총)은 20일 '유연근무제도 개선 건의 사항'을 정부에 전달했다.

경총은 “경직된 근로시간제도에 따른 산업현장의 어려움을 해소하고 우리나라 기업 경쟁력을 선도적으로 강화하기 위해 건의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경총은 “시장 여건 변화, 납기 준수, 기술 개발, 계절적 수요 또는 특수한 상황에 따라 집중 근무가 필수적인 경우가 많음에도 불구하고, 현행 유연근무제도는 엄격한 도입 요건과 운용 요건, 짧은 단위기간 등으로 경직돼 있어 기업들이 적절한 대응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토로했다.

또 “현행법은 근로시간제도 위반에 대해 형사 처벌을 부과하고 있어, 기업들은 일정기간 내에 처리해야 할 일감을 포기하거나 아니면 범법을 무릅쓰고 생산활동을 해야 하는 상황에까지 몰리고 있다”며 “시급한 개선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자료=경총)
(자료=경총)
이를 위해 경총은 “조속한 입법을 통해 유연근무제를 법률로 보완, 확대하는 것이 근본적 방안이 될 것이나 국회 입법이 지연되고 있는 점을 감안해, 입법 시까지는 정부가 시행규칙, 고시 개정 등 자체적으로 할 수 있는 정책수단을 통해 기업 활동을 지원해 줘야 한다”고 밝혔다.

경총은 정부가 우선 조치해야 할 방안으로 "한시적 인가연장근로 관련 ‘근로기준법 시행규칙’을 개정해 허용범위를 탄력적 근로시간제나 선택적 근로시간제로 대응이 어렵거나 사업상 불가피한 사정 등으로 확대해 달라"고 제안했다.

이어 "재량 근로시간제 관련 ‘고용노동부 고시’를 개정해 ‘허용대상에 기획업무형 업무들을 추가할 것“을 요구했다.

이어 경총은 “우리나라 전반적인 산업구조나 기업의 대응능력을 감안할 때 52시간제를 감당해 나가기 어려운 것이 현실”이라며 “기업들의 대응여력이 충분히 갖춰질 때까지 이미 주 52시간제 시행에 들어간 대기업의 경우에는 정부가 나서서 계도기간을 연장하고, 시행을 앞둔 중소기업의 경우에는 제도 자체의 시행시기를 늦추는 방안을 검토할 필요가 있다”고 제안했다.

또 경총은 “근본적인 해결을 위해서는 탄력적 근로시간제, 선택적 근로시간제를 비롯한 유연근무제 개선 입법이 조속히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698,000
    • +2.82%
    • 이더리움
    • 206,200
    • +1.23%
    • 리플
    • 342
    • -0.29%
    • 라이트코인
    • 64,600
    • +2.3%
    • 이오스
    • 3,432
    • +1.15%
    • 비트코인 캐시
    • 270,000
    • +6.59%
    • 스텔라루멘
    • 74.6
    • +0.13%
    • 트론
    • 18.2
    • +0.55%
    • 에이다
    • 56.4
    • +0.53%
    • 비트코인에스브이
    • 126,700
    • +18.86%
    • 모네로
    • 67,800
    • +3.67%
    • 대시
    • 81,550
    • +1.49%
    • 이더리움 클래식
    • 5,305
    • +1.24%
    • 48
    • +0%
    • 제트캐시
    • 45,560
    • -2.04%
    • 비체인
    • 3.9
    • -1.02%
    • 웨이브
    • 949
    • +1.71%
    • 베이직어텐션토큰
    • 258
    • +3.61%
    • 비트코인 골드
    • 9,070
    • +3.07%
    • 퀀텀
    • 2,009
    • +0.9%
    • 오미세고
    • 946
    • +1.94%
    • 체인링크
    • 3,079
    • +11.92%
    • 질리카
    • 7.55
    • +0.4%
    • 어거
    • 9,560
    • -0.2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