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버닝썬 최초 제보자' 김상교, SNS 근황 보니 "너무 외로운 싸움…모두 안녕"

입력 2019-06-21 16:28 수정 2019-06-21 16:37

(출처=김상교 인스타그램)
(출처=김상교 인스타그램)

'버닝썬 최초 제보자' 김상교 씨 근황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김상교 씨는 2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나는 이제 '버닝썬 김상교'가 아닌 '그냥 김상교'로 살기 위해 노력할 거야"라며 "그동안 모두 고생했어. 안녕"이라는 의미심장한 글과 함께 영화 '트루먼 쇼'의 한 장면을 캡처해 올렸다.

김상교 씨는 앞서 올린 게시물에서도 "너무 외로운 싸움이다. 미안해 모두"라는 글을 게재해 궁금증을 자아낸 바 있다. 김 씨는 다른 게시물을 통해 더딘 수사에 대한 불만을 제기하기도 했다.

한편 김상교 씨는 지난해 11월 버닝썬 클럽 보안요원들에게 폭행을 당한 뒤 112에 신고했으나 출동한 경찰들이 자신에게 수갑을 채우고 폭행을 가했다고 폭로했다. 이후 이른바 '버닝썬 사태'가 본격적으로 시작됐다.

경찰은 지난달 15일 김 씨 폭행 사건과 관련해 클럽 영업이사 장 모 씨 등 2명을 폭력행위 등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기소의견 송치한다고 밝혔다. 이 자리에 있었던 클럽 가드 6명에 대해서는 혐의를 인정하기 어렵다며 불기소 의견으로 송치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1,755,000
    • +1.97%
    • 이더리움
    • 322,600
    • +2.61%
    • 리플
    • 341.1
    • -0.15%
    • 라이트코인
    • 88,900
    • +2.48%
    • 이오스
    • 5,255
    • +0.29%
    • 비트코인 캐시
    • 480,100
    • -0.66%
    • 스텔라루멘
    • 87.95
    • +1.83%
    • 트론
    • 25.4
    • -1.93%
    • 에이다
    • 71.3
    • -1.45%
    • 비트코인에스브이
    • 356,000
    • -4.3%
    • 모네로
    • 99,500
    • +1.38%
    • 대시
    • 131,700
    • -1.42%
    • 이더리움 클래식
    • 11,100
    • -1.68%
    • 73.43
    • -2.42%
    • 제트캐시
    • 74,700
    • +0%
    • 비체인
    • 8.16
    • +0.21%
    • 웨이브
    • 1,659
    • +0.42%
    • 베이직어텐션토큰
    • 320.5
    • -1.96%
    • 비트코인 골드
    • 12,820
    • -1.69%
    • 퀀텀
    • 3,021
    • +0.4%
    • 오미세고
    • 1,383
    • +0.22%
    • 체인링크
    • 5,415
    • +3.54%
    • 질리카
    • 8.79
    • -3.49%
    • 어거
    • 16,450
    • -1.0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