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SP]코웨이, 실적 고공행진에 또 통 큰 '스톡옵션'

입력 2015-04-01 08:38 수정 2015-04-01 10:00

본 기사는 (2015-04-01 08:50)에 Money10을 통해 소개 되었습니다.

[공시돋보기]지난해 사상 처음으로 매출 2조원을 돌파하는 등 실적 호조세를 이어가고 있는 코웨이가 또 다시 ‘통 큰’ 스톡옵션 부여에 나서 눈길을 끌고 있다.

1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코웨이는 이사ㆍ감사 또는 피용자 11명에 대한 주식매수선택권을 부여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스톡옵션으로 부여되는 주식은 총 57만1500주이며 행사가격은 8만8670원이다. 옵션 행사기간은 2017년 3월 31일부터 2024년 3월30일까지다.

이번 스톡옵션 부여로 코웨이의 스톡옵션 총 부여 주식수는 216만41주로 집계됐다.

코웨이는 지난해에도 대규모 스톡옵션을 부여한바 있다. 김동현 사장이 20만6000주의 스톡옵션을 받았고, 김종배 부사장이 4만8500주, 황진선 전무 9만7000주, 양정선·김동화·박재영·염일수 상무보가 각각 2만9000주 등 총 46만7500주의 스톡옵션을 챙긴 것.

전년도에 이어 지난해에도 양호한 실적을 기록하자 연이어 대규모 스톡옵션을 부여하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다만 벌써 세 차례에 걸쳐 스톡옵션을 받은 김 대표는 올해는 스톡옵션 명단에서 빠졌다.

올해는 코웨이의 최대주주인 MBK파트너스가 영입한 박용주 전무의 스톡옵션 규모가 눈에 띈다. 무려 14만5500주의 스톡옵션을 받은 것이다.

삼성전자 가전사업부에서 마케팅 부분을 담당해왔던 박 전무는 MBK파트너스의 제안으로 지난해 코웨이 마케팅본부장(전무)으로 자리를 옮겼다.

이 외에도 김용성 전무(9만7000주), 윤규선 상무(2만9000주), 이지훈 상무(2만9000주), 최영진 상무(2만9000주), 신광식 상무(2만9000주) 등 10명이 스톡옵션을 부여 받았다.

한편, 코웨이는 올해도 실적 호조세를 이어갈 전망이다. 코웨이는 올해 매출 2조1800억원, 영업이익 4200억원으로 예상하고 있다. 영업이익률 목표는 19.2%다. 특히 렌탈 판매량이 2년 연속 최고치 경신을 이어갈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 투자자 300명에게 먼저 공개하는 종목의 속살 이투데이 스탁프리미엄에서 확인하세요

http://www.etoday.co.kr/stockpremium

  • 공감해요
  • 추천해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799,000
    • -0.92%
    • 이더리움
    • 215,800
    • -0.09%
    • 리플
    • 335
    • +2.76%
    • 라이트코인
    • 67,000
    • +0.37%
    • 이오스
    • 3,698
    • +0.76%
    • 비트코인 캐시
    • 265,900
    • -0.71%
    • 스텔라루멘
    • 73.6
    • +0.96%
    • 트론
    • 19.6
    • +4.81%
    • 에이다
    • 58.9
    • +0.34%
    • 비트코인에스브이
    • 102,900
    • -1.06%
    • 모네로
    • 60,250
    • -1.79%
    • 대시
    • 84,050
    • -1.12%
    • 이더리움 클래식
    • 5,635
    • +1.26%
    • 46.3
    • -0.86%
    • 제트캐시
    • 46,530
    • -1.02%
    • 비체인
    • 4.26
    • -2.29%
    • 웨이브
    • 991
    • -1.88%
    • 베이직어텐션토큰
    • 239
    • +2.58%
    • 비트코인 골드
    • 9,275
    • +1.15%
    • 퀀텀
    • 2,115
    • -0.28%
    • 오미세고
    • 972
    • -2.11%
    • 체인링크
    • 2,964
    • -3.89%
    • 질리카
    • 7.86
    • -0.63%
    • 어거
    • 9,735
    • +0.2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