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현대百, '한우선물세트' 역대 최대 물량 확보..."10만 원대부터~"

200g 단위 소포장 선물세트 품목과 물량 5배 늘려…진공포장·소포장 통해 신선도↑

(사진제공=현대백화점)
(사진제공=현대백화점)

현대백화점이 추석을 앞두고 한우 선물세트를 역대 최대 물량으로 선보인다. 특히 기업 고객들이 선호하는 10만 원대 한우 선물세트 물량을 늘리고, 보관이 편리한 소포장(200g) 한우 선물세트의 품목과 물량도 확대한다.

현대백화점은 이번 추석에 한우 선물세트 총 5만2000세트를 선보인다고 20일 밝혔다. 이는 역대 최대 규모다.

현대백화점은 먼저 기업·개인 고객이 가장 많이 찾는 10만 원대 한우 선물세트를 지난해 추석 대비 약 25% 늘려 약 2만 세트 준비했다. 실제로 지난해 설과 추석, 올 설 선물세트 기간 현대백화점의 10만~15만 원대 한우 선물세트 매출 증가율은 평균 37.3%로, 신선식품 중 가장 높은 성장세를 기록했다. 회사 측은 기업과 개인 고객의 부담을 낮추기 위해 지난해 추석과 세트 가격을 동일하게 책정했다고 설명했다.

대표 상품으로 현대 특선 한우 정세트 16만 원(1등급 등심로스 0.45㎏·불고기 0.45㎏·국거리 0.45㎏), 현대 특선 한우 실속세트 14만 원(불고기 0.9㎏·국거리 0.9㎏), 현대 특선 한우 성세트 11만 원(불고기 0.9㎏·국거리 0.45㎏) 등이 있다.

현대백화점은 또 부위별로 200g 단위로 포장한 소포장 한우 선물세트도 확대했다. 지난해 추석 2품목(2000세트) 운영하던 것을 이번 추석에 8품목(1만 세트)으로 5배가량 늘린 것이다.

주요 선물세트로는 현대 한우 실속 포장 국세트 25만 원(1등급 등심로스 200g*2·채끝로스 200g*2·안심 로스 200g*2), 현대 한우 실속 포장 화세트 16만 원(1등급 등심로스 200g*2·국거리 200g*2·불고기 200g*2), 현대 한우 실속 포장 정세트 12만 원(산적 200g*2·불고기 200g*2·국거리 200g*2) 등이 있다.

특히 현대백화점은 현대 한우 실속 포장 매세트(37만 원)와 현대 한우 실속 포장 난세트(36만 원)에 ‘멀티박 진공 포장 기법’을 도입했다. 200g 단위로 압축 포장돼 보관 및 관리가 편리한 것은 물론, 유통기한이 늘어나는 효과도 있다.

현대백화점은 이미 업계에서 유일하게 냉장 한우 선물세트 전 품목에 ‘산소치환 포장방식(MAP)’을 적용해 운영 중이다. ‘산소치환 포장 방식’이란 포장 용기 내부의 공기를 완전히 제거하고 산소와 이산화탄소, 질소가 혼합된 특수 가스를 채워 기존보다 신선도를 더 오래 유지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이와 함께 현대백화점은 1++등급으로 구성된 현대 명품 한우 선물세트 5품목(2000세트) ‘스티로폼’에서 ‘종시 상자’로 대체해 운영한다. 친환경을 중시하는 사회적 흐름에 부응하는 한편, 고급스러운 디자인으로 선물의 격을 업그레이드하기 위해서다.

현대백화점 관계자는 “가격대별, 부위별로 기업·개인 고객들이 선호도가 다양해짐에 따라, 올 추석에 내놓은 정육 선물세트 품목수도 26% 늘렸다”며 “다양한 포장 기법을 통해 냉장 한우 선물세트 신선도를 강화하는 한편, 가격대도 지난 명절 수준으로 운영해 구매 부담을 낮췄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오늘의 상승 종목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12,061,000
    • +0.22%
    • 이더리움
    • 251,800
    • +7.51%
    • 리플
    • 360
    • +14.29%
    • 라이트코인
    • 89,350
    • +4.02%
    • 이오스
    • 4,822
    • +0.96%
    • 비트코인 캐시
    • 381,800
    • +5.18%
    • 스텔라루멘
    • 91.8
    • +7.49%
    • 트론
    • 20.7
    • +10.11%
    • 에이다
    • 71.6
    • +5.76%
    • 비트코인에스브이
    • 145,700
    • +4.07%
    • 모네로
    • 85,900
    • +5.59%
    • 대시
    • 111,800
    • +4.39%
    • 이더리움 클래식
    • 7,550
    • +2.79%
    • 85.5
    • +5.82%
    • 제트캐시
    • 63,750
    • +3.74%
    • 비체인
    • 5.66
    • +2.72%
    • 웨이브
    • 2,021
    • +2.33%
    • 베이직어텐션토큰
    • 223
    • +5.69%
    • 비트코인 골드
    • 13,600
    • +4.86%
    • 퀀텀
    • 2,783
    • +5.58%
    • 오미세고
    • 1,381
    • +10.39%
    • 체인링크
    • 2,032
    • +9.9%
    • 질리카
    • 12.2
    • +4.27%
    • 어거
    • 13,100
    • +7.3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