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알아두는 홍콩 tip] 소호에는 라테 장인이 있다

홍콩 커피 브랜드 NOC…아트와 맛 다 잡은 라테

▲NOC에서는 그랜드 바리스타 챔피언십 라테 아트 챔피언이 만들어주는 라테를 맛볼 수 있다.(홍콩=김소희 기자 ksh@)
▲NOC에서는 그랜드 바리스타 챔피언십 라테 아트 챔피언이 만들어주는 라테를 맛볼 수 있다.(홍콩=김소희 기자 ksh@)
지금 홍콩에서 가장 힙한 카페를 가봐야 "나 홍콩 다녀왔다"라고 말할 수 있다. NOC 커피는 SNS를 통해 입소문이 나면서 '힙스터'들이 몰려들고 있는 로컬 브랜드다. 홍콩섬에만 7개 매장이 있다.

NOC 커피는 2011년 '그랜드 바리스타 챔피언십' 라테 아트 챔피언인 두 명의 훈남 청년이 오픈한 카페다. 명성에 걸맞게 화려한 문양의 라테 아트와 균형 잡힌 풍부한 맛의 커피를 선보인다. 브랜드명 NOC는 'Not Only Coffee'의 머리글자다. 맛은 물론이고, 고객 서비스, 음식, 공간 디자인, 위생까지 모두 신경 쓰겠다는 의미다.

▲NOC의 1호점인 그라함 스트리트 매장 외관.(홍콩=김소희 기자 ksh@)
▲NOC의 1호점인 그라함 스트리트 매장 외관.(홍콩=김소희 기자 ksh@)

그라함 스트리트 매장은 NOC의 1호점이다. 홍콩 특유의 언덕길 골목에 비스듬하게 자리잡았다. 10석 남짓한 조그마한 매장이지만, 심플한 매장 분위기 덕분에 여유로워 보인다. 인기가 많아지면서 곧 서울 진출도 준비 중이다.

NOC의 그라함 스트리트 지점과 고프 스트리트 지점은 소호나 노호를 돌아보다가 잠시 쉬기 좋다. 여유로운 분위기를 원한다면, 사이잉푼 지점을 방문해보자. 커피는 28홍콩달러(약 3800원), 브런치 메뉴는 48홍콩달러(약 6600원)부터다.

▲NOC에서 맛본 라테.(홍콩=김소희 기자 ksh@)
▲NOC에서 맛본 라테.(홍콩=김소희 기자 ksh@)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오늘의 상승 종목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11,955,000
    • +0.24%
    • 이더리움
    • 252,300
    • -1.52%
    • 리플
    • 332
    • -3.77%
    • 라이트코인
    • 86,700
    • -1.42%
    • 이오스
    • 4,629
    • -2.47%
    • 비트코인 캐시
    • 366,200
    • -1.19%
    • 스텔라루멘
    • 82
    • -3.07%
    • 트론
    • 20.8
    • +2.97%
    • 에이다
    • 70
    • -3.18%
    • 비트코인에스브이
    • 141,300
    • -1.67%
    • 모네로
    • 84,000
    • +0.6%
    • 대시
    • 111,200
    • -1.68%
    • 이더리움 클래식
    • 7,160
    • -1.45%
    • 84.5
    • -0.94%
    • 제트캐시
    • 64,000
    • -2.66%
    • 비체인
    • 5.63
    • -1.05%
    • 웨이브
    • 1,998
    • -0.55%
    • 베이직어텐션토큰
    • 236
    • -3.28%
    • 비트코인 골드
    • 13,060
    • -3.33%
    • 퀀텀
    • 2,748
    • -1.47%
    • 오미세고
    • 1,308
    • -1.21%
    • 체인링크
    • 2,192
    • +1.86%
    • 질리카
    • 12
    • -1.64%
    • 어거
    • 12,680
    • +0.1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