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故 전미선 빈소, 송강호 첫 조문…봉준호‧염정아‧박소담 등 동료들 조문 행렬 ‘침통’

배우 故 전미선을 애도하기 위해 많은 이들이 빈소를 찾았다.

30일 서울 아산병원 장례식장에는 지난 29일 갑작스럽게 세상을 등진 배우 故 전미선의 빈소가 마련됐다.

이날 빈소에는 남편인 영화촬영 감독 박상훈 씨와 아들을 비롯해 가족들이 조문객을 맞았다. 고인의 유작 영화 ‘나랏말싸미’에서 호흡을 맞춘 배우 송강호가 첫 조문객으로 빈소를 찾았다. 송강호는 오후까지 자리를 지키며 유족을 위로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어 영화 ‘살인의 추억’으로 인연을 맺은 봉준호 감독을 비롯해 배우 염정아, 나영희, 윤세아, 윤유선, 장현성과 후배 연기자 박소담, 윤시윤, 정유미 등이 빈소를 찾아 고인의 넋을 기렸다.

이외에도 많은 동료들과 연예계 관계자들이 빈소를 찾아 故 전미선을 추모했다. 빈소를 찾은 이들은 눈시울을 붉히며 갑작스러운 이별에 침통함을 드러내기도 했다.

한편 故 전미선은 지난 29일 연극 ‘친정엄마와 2박 3일’ 무대에 오르기 위해 찾은 전주의 한 호텔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소속사 측에 따르면 평소 우울증 치료를 받고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고인의 빈소는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 1호실에 차려졌으며 이날 오전 11시부터 조문객을 맞았다. 발인은 7월 2일 오전 5시 30분이며 장지는 분당 스카이캐슬이다.

한은수 객원기자 online@etoday.co.kr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상승 종목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12,561,000
    • +1.42%
    • 이더리움
    • 224,600
    • +0.44%
    • 리플
    • 323
    • +1.57%
    • 라이트코인
    • 90,600
    • -0.76%
    • 이오스
    • 4,342
    • -0.06%
    • 비트코인 캐시
    • 377,400
    • +0.13%
    • 스텔라루멘
    • 92.2
    • +0.98%
    • 트론
    • 21.3
    • +1.42%
    • 에이다
    • 69.3
    • +4.21%
    • 비트코인에스브이
    • 164,400
    • +0%
    • 모네로
    • 100,600
    • +2.91%
    • 대시
    • 143,800
    • +0.84%
    • 이더리움 클래식
    • 6,700
    • -0.29%
    • 70.2
    • +2.33%
    • 제트캐시
    • 68,550
    • +0.07%
    • 비체인
    • 6.09
    • -1.61%
    • 웨이브
    • 1,830
    • +12.89%
    • 베이직어텐션토큰
    • 216
    • -4.42%
    • 비트코인 골드
    • 16,720
    • +0.11%
    • 퀀텀
    • 2,924
    • +3.17%
    • 오미세고
    • 1,403
    • +1.08%
    • 체인링크
    • 3,062
    • +0.36%
    • 질리카
    • 12.9
    • +0.78%
    • 어거
    • 13,990
    • +2.0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