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네이버-카카오, 일본 간편결제 시장서 격돌 눈앞

국내 간편결제 플랫폼이 국내 시장을 넘어 해외시장까지 영역을 확장하고 있다. 업계에서는 첫 번째 해외진출국으로 일본을 선정하고 시장 진출에 속도를 내고 있다.

17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네이버페이와 NHN페이코 등이 일본 시장 결제 서비스 시스템을 구축했다.

우선 네이버페이는 이날 일본 오프라인 상점에서 네이버페이로 결제할 수 있는 기능을 도입했다. ‘크로스보더(Cross-Border) 모바일 결제 서비스’라고 불리는 이 기능은 해외에서 네이버페이 QR코드를 활용해 스마트폰으로 결제하는 방식이다.

첫 1회 ‘QR결제 이용 동의’를 거친 네이버페이 이용자는 누구라도 ‘NPay’, ‘LINEPay’ 로고가 보이는 일본 오프라인 상점에서 네이버앱 QR결제를 실행시키는 것만으로 간편하게 결제가 가능해졌다.

NHN페이코 역시 일본 결제 서비스할 수 있는 준비를 모두 마친 상태다. 페이코는 최근 일본 도쿄에서 라인페이와 ‘글로벌 얼라이언스’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 바 있다. 페이코 측은 일본을 우선 진출 국가로 삼아 내달부터 선불형 결제수단 ‘페이코포인트’를 활용해 오프라인 가맹점 결제 서비스를 제공한다. 특히 5월에는 일본 전국 결제 가맹점 확보를 위해 선불카드 유통 업계 1위인 ‘인컴재팬’과 제휴를 체결하기도 했다.

업계에서는 양사가 라인페이와 손잡은 것은 라인페이 가맹점에 편의점과 음식점, 쇼핑센터 등 한국인들이 선호하는 상점들이 많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된다. 이럴 경우 별도의 환전이 필요하지 않으며 결제 시에는 카드 수수료 등이 없어 부담도 적다.

이외에 카카오페이 역시 조만간 일본 시장에 진출할 것으로 점쳐진다. 카카오페이는 중국 알리바바그룹의 ‘알리페이’와 손잡고 서비스를 준비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럴 경우 일본 내 알리페이 결제가 가능한 가맹점에서는 카카오페이를 활용해 결제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카카오페이 측은 빠른 시일내에 일본에서 테스트를 한 뒤 올해 안에 서비스를 선보일 계획이다.

국내 간편결제 플랫폼 업체들이 속속 해외 시장에 진출하는 것은 지난달 28일 외국환거래법 시행령 개정안이 의결됐기 때문이다. 국내 시장에서 한정된 영역에서 경쟁하던 업체들이 해외 시장 진출이 가능해지자 글로벌 시장으로 눈을 돌리고 있는 것이다. 특히 일본을 거점국가로 점찍은 것은 네이버의 자회사인 라인페이가 현지 시장에서 영향력을 갖고 있기 때문에 이를 활용해 시장에 진입하는 것이 수월하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된다.

업계 한 관계자는 “현재 네이버페이와 페이코 등이 일본 시장 진출을 위해 시동을 걸었지만 다른 업체들 역시 해외쪽으로 눈을 돌리고 기술을 개발하고 있는 것으로 안다”라며 “일본은 잠재력이 크고 국내 여행자들이 많이 찾는 인기 여행지라 한국인 이용이 크게 늘어날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상승 종목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12,060,000
    • -2.16%
    • 이더리움
    • 258,200
    • -0.38%
    • 리플
    • 374
    • -2.6%
    • 라이트코인
    • 110,200
    • -2.56%
    • 이오스
    • 5,015
    • +1.8%
    • 비트코인 캐시
    • 361,900
    • -2.03%
    • 스텔라루멘
    • 112
    • -0.88%
    • 트론
    • 28.8
    • -10.83%
    • 에이다
    • 89.8
    • -1.75%
    • 비트코인에스브이
    • 204,000
    • +3.86%
    • 모네로
    • 97,950
    • -0.15%
    • 대시
    • 157,100
    • -3.02%
    • 이더리움 클래식
    • 7,315
    • -3.62%
    • 97.9
    • -4.95%
    • 제트캐시
    • 95,000
    • -3.3%
    • 비체인
    • 7.67
    • -4.95%
    • 웨이브
    • 2,176
    • -3.5%
    • 베이직어텐션토큰
    • 283
    • -3.08%
    • 비트코인 골드
    • 26,520
    • -6.94%
    • 퀀텀
    • 3,646
    • -4.05%
    • 오미세고
    • 1,894
    • -4.19%
    • 체인링크
    • 4,336
    • +5.06%
    • 질리카
    • 17
    • -2.85%
    • 어거
    • 17,900
    • -2.6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