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아스달 연대기' 등장인물, 송중기 등장 언제?…추자현과 관계 '관심집중'

(사진제공=tvN)
(사진제공=tvN)

'아스달 연대기' 1회가 방송된 가운데, 등장인물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1일 오후 9시 tvN 새 토일드라마 '아스달 연대기' 첫회가 방영됐다.

'아스달 연대기 인물관계도'는 등장하는 인물들의 역할과 관계를 한 눈에 알아볼 수 있도록 정리, 이들이 얽히고설켜 만들어갈 '아스달 연대기'에 대한 기대감을 고조시키고 있다.

특히 '아스달 연대기 인물관계도'는 크게 2개의 구역으로 구분돼 이해도를 높이는 데 기여하고 있다. 한 구역은 타곤(장동건 분), 은섬(송중기 분), 탄야(김지원 분), 태알하(김옥빈 분) 등 주인공 네 사람을 중심으로 정리한 '4각 인물관계도', 다른 한 구역은 아스달 3대 부족인 새녘족, 흰산족, 해족과 이아르크의 와한족, 뇌안탈 등 각 부족별 관계를 종합한 '부족 인물관계도'가 펼쳐져 있다.

먼저, 새녘족 대칸부대의 수장 타곤(장동건 분)은 와한족과 함께 자란 이그트(사람과 뇌안탈의 혼혈)인 와한의 전사 은섬(송중기 분)과 적대관계를 형성한다.

무엇보다 또 다른 대립의 중심에는 와한족의 씨족어머니 후계자인 탄야(김지원 분)와 해족이자 아스달의 정치가인 태알하(김옥빈 분)가 있다. 탄야가 아스달로 끌려오게 되면서 만나게 된 두 사람은 '극과 극' 전혀 다른 운명을 지닌 채 부딪치게 되는 터. 해맑고 순수하면서도 당찬 탄야가 뛰어난 무술 실력과 권력을 갈망하는 욕망의 정치가 태알하를 만나면서 어떻게 변모하게 될지 관심을 돋우고 있다.

무엇보다 '4각 인물관계도'에서는 단지 남자들끼리, 여자들끼리 만이 아닌, 남녀 간의 적대관계에 대해서도 소개한다. 대칸부대 수장 타곤이 이아르크에서 살던 탄야를 붙잡아오면서 시작된 타곤과 탄야의 대립은 강한 무력의 전사와 신비의 힘을 가진 예언의 아이의 충돌을 예고하며 궁금증을 유발하고 있다.

그런가 하면 '부족 인물관계도'에서는 '아스달'에 공존하고 있는 '3대 부족'과 그와 연관된 관계들이 담겨있다. 아스달 3대 부족 중 가장 유력한 부족으로 농경과 군사를 담당하는 '새녘족'은 타곤의 아버지이자 부족 연맹장인 산웅(김의성 분)을 중심으로 대칸부대 최고 전사 무백(박해준 분), 타곤의 이복동생이자 위병단 총관 단벽(박병은 분) 외에도 다양한 대칸부대원들이 포진해 막강한 파워를 드러내고 있다.

떠오르는 부족인 '해족'은 태알하의 아버지이자 부족장인 미홀(조성하 분)을 중심으로 태알하의 최측근 시녀 해투악(윤사봉 분), 필경사 해흘립(배기범 분) 등이 속해있다. '흰산족'은 대제관이자 부족장인 아사론(이도경 분)을 중심으로 은섬의 엄마인 아사혼(추자현 분)과 흰산족의 원로 아사사칸(손숙 분) 등이 절대적인 정치 행위인 제사를 관장하는, 신비로운 힘을 가졌음을 시사하고 있다.

더불어 사람과 다른 종인 은섬의 아버지 라가즈(유태오 분)가 속한 '뇌안탈'과 탄야의 아버지이자 씨족장 열손(정석용 분), 씨족 어머니 초설(김호정 분) 등이 있는 이아르크의 '와한족'은 아스달 3대 부족과 대립 관계를 형성했음을 보여주고 있다.

이날 방송분에서는 산웅(김의성 분)이 이끄는 아스달 족은 뇌안탈 족에게 동맹을 제안하지만 거절 당하고 대전쟁을 하게 됐다.

아스달 족은 힘이 막강한 뇌안탈을 힘으로 이기기에는 너무 약했지만 아스달 족의 천재 지략가이자 산웅(김의성 분)의 큰 아들인 어린 타곤(정제원 분)이 있었다. 타곤(정제원 분)은 뇌안탈이 축제를 벌이는 시기를 노려 미리 전염병을 퍼뜨렸고, 힘이 약해진 뇌안탈들을 아스달 족을 무참히 짓밟았다.

아스달 족의 대칸부대의 전사 무백(박해준 분)은 소수부족 물갈족의 출신임에도 대칸들에게 신임을 받았다. 그는 연맹장 산웅(김의성 분)에게 은혜를 입고 산웅(김의성 분)의 아들 어린 타곤(정제환 분)과 뇌안탈과 싸우게 됐다.

그런 와중에 아사혼(추자현 분)은 전쟁을 피해 어린 아들 은섬(김예준 분)을 데리고 도망을 가게 됐다.

한편 tvN 새 토일드라마 '아스달 연대기'는 매주 토, 일 오후 9시 방영된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상승 종목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12,663,000
    • +0.77%
    • 이더리움
    • 235,900
    • +4.89%
    • 리플
    • 342
    • +5.88%
    • 라이트코인
    • 93,700
    • +3.19%
    • 이오스
    • 4,506
    • +3.63%
    • 비트코인 캐시
    • 388,000
    • +3.02%
    • 스텔라루멘
    • 97.2
    • +5.42%
    • 트론
    • 22.1
    • +3.75%
    • 에이다
    • 72.8
    • +4.89%
    • 비트코인에스브이
    • 165,500
    • +0.73%
    • 모네로
    • 101,900
    • +1.9%
    • 대시
    • 149,400
    • +3.82%
    • 이더리움 클래식
    • 6,830
    • +2.01%
    • 74
    • +5.56%
    • 제트캐시
    • 71,700
    • +4.59%
    • 비체인
    • 6.11
    • +0.16%
    • 웨이브
    • 1,823
    • +4.77%
    • 베이직어텐션토큰
    • 221
    • +1.84%
    • 비트코인 골드
    • 17,360
    • +2.9%
    • 퀀텀
    • 3,185
    • +6.23%
    • 오미세고
    • 1,508
    • +7.25%
    • 체인링크
    • 3,403
    • +11.35%
    • 질리카
    • 13.5
    • +4.65%
    • 어거
    • 14,250
    • +3.0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