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진에어, 새로운 객실승무원 유니폼 공개

▲객실승무원 직군(사진제공=진에어)
▲객실승무원 직군(사진제공=진에어)

진에어는 7월부터 임직원들의 참여를 통해 완성한 새로운 객실 승무원 유니폼을 선보인다고 30일 밝혔다.

진에어 관계자는 "별도의 전담 조직을 구성해 직원 심층 인터뷰, 디자인 평가 및 의견 교환 과정을 거쳐 각 직군 별 유니폼 디자인을 완성했다"며 "특히 지난해 5월부터는 객실승무원 직군에 대해 포커스 그룹을 추가로 구성해 직원들의 다양한 의견이 적극적으로 반영되도록 최선을 다했다"고 설명했다.

우선 여성 객실승무원 셔츠는 팔을 뻗는 동작이 많고 장시간 서서 근무하는 기내 업무 환경을 고려한 셔츠 디자인으로 변경됐다. 또한 기존 청바지와 함께 스커트도 추가해 객실승무원들의 선택권을 대폭 넓혔다.

하의는 면과 재질과 성질이 비슷하나 통기성이 좋고 탄성 회복력이 높은 모달(Modal) 섬유를 혼방한 데님 원단을 적용했다. 구두는 기내화, 램프화로 이원화하여 편안함과 활동성에 대한 직원들 의견을 적극 반영했다. 이와 더불어 스카프, 모직 코트, 카디건 등 다양한 아이템을 새로 추가해 세련미를 더했다. 새로운 객실승무원 유니폼은 6월 중 배포하고 7월부터 일괄 착용 될 예정이다.

한편 객실승무원을 제외한 나머지 직군은 지난해 하반기부터 새로운 유니폼을 착용 중이다.

운항승무원은 조종석에 장시간 앉아 근무하는 업무 환경을 고려해 신축성이 좋은 원단의 블랙진을 토대로 한 정복 스타일로 변화했다. 운송 서비스 직군은 고객과의 첫 접점이 이뤄지는 공항 업무 특성을 감안해 데님 소재를 활용한 상의 디자인을 완성함으로써 브랜드 아이덴티티를 강조했다.

항공 정비의 경우 다양한 작업 환경에 맞춰 티셔츠, 셔츠, 방한 조끼 등을 혼용해서 입을 수 있도록 유니폼의 아이템을 세분화해 업무 편의성을 고려했다. 또한 빛이 반사되는 소재인 리플렉터를 안전 조끼 및 겉옷에도 부착하는 등 착용감과 안전성을 높였다.

이주영 디자이너가 디자인한 진에어의 새로운 유니폼은 다양한 형태의 직선과 대각선이 조화를 이루는 한국 전통 공예 예술인 ‘조각보’에서영감을 얻어 현대적으로 재해석한 것이 특징이다. 또한 데님 소재를 전 직군 유니폼에 고루 적용해 통일성을 강조함과 동시에 편안함과 실용성을 상징하는 진에어의 정체성을 담았다.

이주영 디자이너는 “항공사가 가지고 있는 고정된 이미지에서 벗어나고, 한국의 전통적인 아름다움과 진에어의 젊고 활동적인 에너지를 접목시켜 현대적이면서 세련된 느낌으로 재해석하고자 했다”고 설명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상승 종목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12,133,000
    • -1.55%
    • 이더리움
    • 260,200
    • +0.07%
    • 리플
    • 376
    • -1.82%
    • 라이트코인
    • 112,200
    • -1.23%
    • 이오스
    • 5,055
    • +2.53%
    • 비트코인 캐시
    • 363,300
    • -1.62%
    • 스텔라루멘
    • 113
    • -1.73%
    • 트론
    • 29.6
    • -8.92%
    • 에이다
    • 90.7
    • -0.76%
    • 비트코인에스브이
    • 203,400
    • +3.03%
    • 모네로
    • 98,500
    • -0.8%
    • 대시
    • 155,600
    • -3.17%
    • 이더리움 클래식
    • 7,340
    • -2.91%
    • 97.9
    • -4.95%
    • 제트캐시
    • 94,950
    • -2.16%
    • 비체인
    • 7.69
    • -5.64%
    • 웨이브
    • 2,171
    • -3.16%
    • 베이직어텐션토큰
    • 284
    • -1.38%
    • 비트코인 골드
    • 26,370
    • -6.68%
    • 퀀텀
    • 3,640
    • -4.28%
    • 오미세고
    • 1,920
    • -2.53%
    • 체인링크
    • 4,179
    • +0.74%
    • 질리카
    • 17.1
    • -1.72%
    • 어거
    • 17,980
    • -2.2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