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대림산업·SK건설, ‘세계 최장’ 터키 차나칼레대교 주탑 기초 설치

72시간에 걸쳐서 6만 톤 규모의 초대형 콘크리트 구조물을 해저에 거치

▲대림산업과 SK건설이 6만톤 규모의 케이슨을 제작장에서 예인선을 이용해 설치할 장소까지 이동시키고 있다.(사진=대림산업)
▲대림산업과 SK건설이 6만톤 규모의 케이슨을 제작장에서 예인선을 이용해 설치할 장소까지 이동시키고 있다.(사진=대림산업)

대림산업과 SK건설이 터키 차나칼레대교의 주탑을 지지하는 기초인 케이슨(Caisson)을 다르다넬스 해협에 성공적으로 설치했다.

28일 대림산업·SK건설 컨소시엄에 따르면 이달 중순 첫 번째 케이슨을 설치한 데 이어 두 번째 케이슨까지 모두 설치 완료한 것이다.

차나칼레대교의 케이슨은 속이 빈 사각형 격자 모양의 콘크리트 구조물 위에 두 개의 원통형 철강재가 올라간 형태다. 현장 인근에 있는 육상에서 지난해 2월부터 약 15개월 동안 총 2개가 제작됐다. 하루 최대 1300여 명의 인력과 레미콘 트럭 9000대 이상 분량의 콘크리트가 투입됐다. 개당 무게가 6만여 톤에 이르며, 높이는 47m로 콘크리트 구조물만 세종문화회관 대극장에 맞먹는 크기다. 앞으로 각각의 케이슨 위로 철강재 주탑이 쌓아 올려지게 된다. 케이슨은 318m 높이의 주탑을 해저에 단단히 고정시키는 역할을 한다.

이번 작업의 핵심은 설계상 정확한 위치의 해저면에 케이슨을 안착시키는 것이었다. 이를 위해 예인선 4대가 케이슨을 끌고 해상으로 이동 후 약 3일에 걸쳐 해수의 움직임 등을 고려해 공사를 수행했다. SK건설·대림산업 컨소시엄은 케이슨 내부 빈공간에 물을 채워 침하시키기 위해 선박의 균형과 평형을 맞추는데 사용되는 밸러스트 장치를 도입했다. 또 GPS 및 경사계를 이용해 실시간으로 정확한 위치 측정을 하며 시공오차 기준인 ‘±200mm’ 범위를 뛰어넘어 ‘±20mm’ 범위내의 정밀도로 시공을 마칠 수 있었다.

차나칼레 프로젝트는 세계 최장인 3.6㎞의 현수교와 85㎞ 길이의 연결도로를 건설한 후 운영하고 터키정부에 이관하는 BOT(건설∙운영∙양도)방식의 민관협력사업이다. 차나칼레대교는 세계 최대 규모의 현수교로 다르다넬스 해협을 사이에 두고 나뉘어진 터키 차나칼레주의 랍세키와 겔리볼루 지역을 연결한다.

총사업비는 약 3조5000억 원이다. 설계, 조달, 시공뿐 아니라 사업 시행자로 참여해 완공 후 운영수익을 보장받게 된다. 총 사업기간은 건설과 운영 기간을 포함해 16년 2개월이며, 2021년 하반기 준공 예정이다.

대림산업·SK건설 컨소시엄 관계자는 “현장 임직원들의 노고와 우수한 시공기술력으로 72시간에 걸친 고난도 공사를 성공적으로 마무리 짓게 됐다”며 “터키의 랜드마크가 될 세계 최장 현수교를 최상의 품질로 준공해 국내 건설사간의 협력을 통한 글로벌 디벨로퍼 사업의 성공모델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12,270,000
    • -1.73%
    • 이더리움
    • 257,700
    • -2.34%
    • 리플
    • 384
    • -2.04%
    • 라이트코인
    • 111,600
    • -4.37%
    • 이오스
    • 4,890
    • -3.64%
    • 비트코인 캐시
    • 367,900
    • -2.15%
    • 스텔라루멘
    • 114
    • -0.86%
    • 트론
    • 32.3
    • +0.93%
    • 에이다
    • 91.8
    • +0.87%
    • 비트코인에스브이
    • 194,300
    • -0.15%
    • 모네로
    • 96,600
    • -1.57%
    • 대시
    • 161,400
    • +2.67%
    • 이더리움 클래식
    • 7,570
    • +2.57%
    • 102
    • -0.97%
    • 제트캐시
    • 97,250
    • -2.6%
    • 비체인
    • 8.14
    • +6.4%
    • 웨이브
    • 2,255
    • -1.7%
    • 베이직어텐션토큰
    • 294
    • +1.37%
    • 비트코인 골드
    • 28,190
    • -2.45%
    • 퀀텀
    • 3,783
    • -1.2%
    • 오미세고
    • 1,942
    • -3.47%
    • 체인링크
    • 4,069
    • -5.04%
    • 질리카
    • 17.5
    • -2.23%
    • 어거
    • 18,660
    • -1.5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