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효린, ‘학폭’ 주장글 모두 삭제…소속사 “게시자에 엄중히 책임 물을 것”

가수 효린 측이 예고 없이 삭제된 ‘학폭’ 주장 글에 책임을 묻겠다는 입장이다.

26일 오후 효린의 소속사인 브리지 측은 “앞서 게시되었던 효린의 학폭이라 명명된 모든 게시글이 조금 전 아무런 예고 없이 삭제되었다”라며 추가 입장을 발표했다.

앞서 지난 25일 한 온라인 사이트에는 15년 전 효린으로부터 3년간 학교폭력을 당했다는 글이 게재됐다. 옷과 현금을 상습적으로 빼앗겼으며 폭행도 이어졌다는 주장과 함께 효린의 중학교 졸업사진, 자신의 중학교 졸업장 등 구체적인 증거를 함께 공개해 주장에 힘을 실었다.

이에 효린의 소속사는 “현재 효린 본인은 15년 전 기억이 선명하지 않은 상황이라 사실관계를 확인 중”이라며 “해당 글을 올리고 피해자라 주장하시는 분을 직접 찾아뵐 생각”이라고 입장을 밝혔다.

하지만 게시자는 “15년 만에 효린을 만나 또 그 공포감을 느껴야 하냐”라며 “그 무서운 눈빛을 면전에서 볼 자신이 없다. 먼저 연락을 취해 전화로 사과하는 게 맞는 것 같다”라고 추가 글을 게재했다.

하지만 추가 글을 기점으로 효린의 학교폭력에 대한 모든 글이 삭제됐다. 이에 소속사 측은 “온갖 추측과 논란을 야기시킨 뒤 버젓이 글을 삭제하고, 그저 사과만을 바란다는 누군가로 인한 이번 사태에 매우 비통한 마음을 전한다”라고 추가 입장을 밝혔다.

그러면서 “해당 글을 올린 이에 대해 참을 수 없는 모욕감과 명예훼손으로 엄중히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전했다. 확인되지 않은 일방적인 주장으로 인해 발생한 이미지 타격 및 피해를 묵인하지 않겠다는 것이다.

소속사는 “연예인이라는 것을 악용하여 여론을 호도하려 한다면 더욱 강경하게 대응해 나갈 것이고 더는 좌시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경한 입장을 보였다.

한은수 객원기자 online@etoday.co.kr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상승 종목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15,046,000
    • +12.12%
    • 이더리움
    • 403,600
    • +9.55%
    • 리플
    • 572
    • +4%
    • 라이트코인
    • 161,800
    • +0.49%
    • 이오스
    • 8,720
    • +3.44%
    • 비트코인 캐시
    • 599,500
    • +7.63%
    • 스텔라루멘
    • 171
    • +4.26%
    • 트론
    • 43.7
    • +1.15%
    • 에이다
    • 153
    • +15.9%
    • 비트코인에스브이
    • 272,800
    • +0.62%
    • 모네로
    • 127,900
    • -2.58%
    • 대시
    • 217,800
    • +3.07%
    • 이더리움 클래식
    • 11,320
    • +4.42%
    • 165
    • +5.76%
    • 제트캐시
    • 136,900
    • +3.47%
    • 비체인
    • 10.2
    • -2.85%
    • 웨이브
    • 3,201
    • -1.32%
    • 베이직어텐션토큰
    • 381
    • +1.06%
    • 비트코인 골드
    • 37,200
    • +7.29%
    • 퀀텀
    • 6,660
    • +33.36%
    • 오미세고
    • 3,519
    • +27.82%
    • 체인링크
    • 2,566
    • +9.7%
    • 질리카
    • 26.1
    • -0.76%
    • 어거
    • 29,250
    • +2.5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