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역대 최대 인파 몰린 '케이콘 2019 재팬…한류 확산 '속도'

CJ ENM, 올해 일본 케이콘 2015년에 비해 관객 규모 5배 이상 성장

▲지난 17일부터 19일까지 3일간 8만 8000명이 몰린 '케이콘 2019' 현장(사진제공= CJ ENM)
▲지난 17일부터 19일까지 3일간 8만 8000명이 몰린 '케이콘 2019' 현장(사진제공= CJ ENM)

CJ ENM은 17일~19일 3일간 일본 도쿄 마쿠하리 멧세에서 개최한 세계 최대 규모 K-컬쳐 컨벤션 '케이콘 2019 재팬'에 역대 최대 규모 인파인 8만8000명이 몰렸다고 19일 밝혔다.

케이콘 재팬이 처음 열린 2015년 1만5000명이 찾았던 것과 비교하면 5배 이상 성장한 것이다. 누적 관객 기준으로는 25만 2500명에 달한다.

CJ ENM과 Mnet은 일본 케이콘 개최 5주년 성과를 기반으로 향후 현지 한류 사업에 더욱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올 해는 △컨벤션 1개홀 추가 대관 △일본 3대 이동통신 사업자 중 하나인 KDDI의 타이틀 스폰서 참여 △일본 최대 콘텐츠사업자 츠타야 K-DRAMA 존 △ 케이콘 신규 스핀오프 브랜드 '케이콘 걸즈' 론칭 등을 통해 일본 내 한류 확산에 속도를 더했다.

2015년을 시작으로 올해로 개최 5주년을 맞은 케이콘 재팬의 참여 관객 중 1020 세대는 2016년 기준 전체 관객의 39%에서 지난 해 69%로 증가했다. 특히 10대 관객의 경우 지난 2년 간 4배 규모로 성장하는 등 케이콘을 통해 젊어지는 일본 한류 트렌드를 대변한 바 있다

이번 케이콘 재팬은 오전 10시부터 오후 6시까지 진행된 컨벤션 현장에는 뷰티, 음식, 패션, 음악 등 한국 대중문화를 주제로 역대 최대 규모인 236개의 컨벤션 부스와 267개의 프로그램이 진행됐다. 특히 케이콘 최초로 선보인 스핀오프 브랜드 케이콘 걸즈에 일본 관객들의 관심이 쏠렸다. 케이콘 걸즈는 일본 케이콘 주 관객층을 겨냥해 K팝을 잇는 인기 장르인 K-뷰티와 패션을 중심으로 K팝 아티스트, 커머스가 결합된 프로그램이다.

CJ ENM은 “올해 케이콘 걸즈의 성과를 토대로 현지 인기 한류 장르인 K-뷰티, 패션을 중심으로 한 사업 확장 및 별도 이벤트 개최도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행사를 통해 국내 중소기업 50개사 또한 컨벤션 입점 부스를 통해 일본 소비자들과 직접 만났다. CJ ENM은 중소벤처기업부, 대ㆍ중소기업ㆍ농어업협력재단, KOTRA,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와 함께 케이콘 재팬 컨벤션에 참여할 중소기업을 모집해 현지 시장 진출을 지원하고 있다.

컨벤션에 이어 진행된 '엠카운트다운' 콘서트 무대에서는 3일 간 트와이스, 아이즈원, 뉴이스트, 몬스타 엑스 등이 참가했다..

케이콘을 총괄하는 신형관 CJ ENM 음악콘텐츠본부장은 “올해 케이콘 재팬은 개최 5주년을 기점으로 첫 선을 보인 케이콘 걸즈와 같은 케이콘 스핀 오프 브랜드의 단독 행사 추진, 컨벤션 콘텐츠 확장 등을 시도했다"며 "세계 2위 음악 시장인 일본 내 한류 저변 확대에 더욱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상승 종목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10,976,000
    • +0.84%
    • 이더리움
    • 318,300
    • -0.5%
    • 리플
    • 511
    • -1.16%
    • 라이트코인
    • 160,500
    • -1.71%
    • 이오스
    • 8,050
    • -1.7%
    • 비트코인 캐시
    • 485,000
    • -2.13%
    • 스텔라루멘
    • 159
    • -2.45%
    • 트론
    • 38.2
    • -0.77%
    • 에이다
    • 123
    • -1.6%
    • 비트코인에스브이
    • 256,300
    • -0.92%
    • 모네로
    • 120,700
    • +2.98%
    • 대시
    • 195,200
    • -0.5%
    • 이더리움 클래식
    • 10,010
    • -1.95%
    • 154
    • -1.91%
    • 제트캐시
    • 131,400
    • -2.3%
    • 비체인
    • 9.19
    • -2.02%
    • 웨이브
    • 3,149
    • -1.28%
    • 베이직어텐션토큰
    • 395
    • -4.12%
    • 비트코인 골드
    • 31,560
    • -0.34%
    • 퀀텀
    • 4,187
    • -2.71%
    • 오미세고
    • 2,432
    • -2.48%
    • 체인링크
    • 2,185
    • -2.01%
    • 질리카
    • 27.4
    • -4.19%
    • 어거
    • 27,700
    • -1.7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