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반기문 "미세먼지, 국가 아닌 대기오염물질과 싸워야 할 때"

▲반기문 국가기후환경회의 위원장(전 유엔 사무총장)이 16일 오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한국언론진흥재단(KPF)포럼에서 '미세먼지 어떻게 대응할 것인가?'란 주제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연합뉴스)
▲반기문 국가기후환경회의 위원장(전 유엔 사무총장)이 16일 오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한국언론진흥재단(KPF)포럼에서 '미세먼지 어떻게 대응할 것인가?'란 주제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연합뉴스)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은 16일 미세먼지 문제와 관련해 "국가들끼리 서로 싸우지 말고 대기오염물질과 싸워야 한다"고 밝혔다.

국가기후환경회의 위원장을 맡은 반 전 총장은 이날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언론인 초청 미세먼지 간담회에서 "실질적인 협력을 위해 오염원의 과학적 규명은 명명백백하게 해야 하지만, 책임을 서로 미루며 실천을 망설여서는 앞으로 나갈 수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유엔 사무총장 업무를 마치고 고국에 돌아와 우리 국민이 미세먼지로 큰 고통받는 것을 목격해 정말 가슴 아프다"면서도 "미세먼지 심각성을 아동, 학생도 다 아는 지금이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적기"라고 말했다.

반 위원장은 "미세먼지 문제를 해결하려면 개인적으로 크고 작은 불편함을 감수하고 갈등이 일시적으로 더 드러날 수밖에 없다"며 "갈등이 이익집단 간 비이성적 대결로 비화하지 않고 대승적인 타협으로 나아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정부의 탈원전 정책이 미세먼지 감축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에너지 문제는 기후변화, 미세먼지 문제와 잘 배합이 이뤄져야 한다"며 "에너지 믹스(에너지원 다양화)를 어떻게 할지는 전문가 토의, 국민정책참여단 논의를 거쳐 결정할 것"이라고 답했다.

반 위원장은 대권 도전을 묻는 질문에 "잘못하면 이제까지 내가 쌓아온 인테그리티(진실성)나 여러 가지 다 망하고, 솔직히 유엔에까지 영향을 미칠 것 같다는 겁이 들었다"고 밝혔다.

그는 "국가기후환경회의 위원장으로서 미세먼지 문제를 해결하는 것이 내 마지막 소명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1944년생인 반 위원장은 "내 나이를 따져보면 여러분도 짐작하실 거다"라면서 "어떤 사람이든 다 때가 있다. 난 프라임 시간(전성기)은 이미 지났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오늘의 상승 종목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9,464,000
    • +6.5%
    • 이더리움
    • 302,900
    • +5.61%
    • 리플
    • 484
    • +6.6%
    • 라이트코인
    • 111,400
    • +5.79%
    • 이오스
    • 7,485
    • +3.81%
    • 비트코인 캐시
    • 474,100
    • +8.66%
    • 스텔라루멘
    • 180
    • +1.69%
    • 트론
    • 32.5
    • +3.17%
    • 에이다
    • 106
    • +3.92%
    • 비트코인에스브이
    • 74,900
    • +5.19%
    • 모네로
    • 100,100
    • +3.94%
    • 대시
    • 182,100
    • +9.56%
    • 이더리움 클래식
    • 9,120
    • +4.16%
    • 107
    • +2.88%
    • 제트캐시
    • 89,700
    • +3.28%
    • 비체인
    • 9.35
    • +4.23%
    • 웨이브
    • 3,096
    • +2.21%
    • 베이직어텐션토큰
    • 472
    • -1.66%
    • 비트코인 골드
    • 25,120
    • +5.59%
    • 퀀텀
    • 3,670
    • +5.97%
    • 오미세고
    • 2,415
    • +3.55%
    • 체인링크
    • 1,302
    • +1.08%
    • 질리카
    • 22.3
    • +1.82%
    • 어거
    • 27,730
    • +1.7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