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OCI-포스코케미칼 ‘맞손’…합작 화학사 설립한다

OCI가 포스코케미칼과 손잡고 제철부산물을 활용한 화학사업 합작법인을 설립한다.

OCI와 포스코케미칼은 29일 화학사업 분야의 전략적 협력과 이를 수행할 합작법인 설립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양사의 협력은 철강공정 부산물에서 나오는 석탄화학 원료를 기반으로 다양한 사업 분야에서 협력하고 새로운 사업기회를 발굴하는 차원이다.

이번 MOU를 통해 양사는 △반도체, 디스플레이 등의 산업용 고순도 과산화수소 생산 △내화물 및 각종 카본소재의 원료인 소프트피치 제조 △자동차, 정밀기계 등에 사용되는 강화 플라스틱의 중간 소재인 PDCB(파라디클로로벤젠) 생산 등 다양한 합작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가장 먼저 OCI와 포스코케미칼은 산업용 고순도 과산화수소 생산을 위한 타당성 검토를 진행하고 고순도 과산화수소를 조속히 생산할 방침이다. 이와 함께 장기적인 전략적 협력관계를 구축해 양사의 원료, 기술, 마케팅 네트워크 등을 활용한 사업 제휴 방안도 폭넓게 모색하기로 했다.

이번 사업 제휴는 40년 넘게 콜타르 및 조경유를 활용해 각종 화학제품을 생산하는 OCI의 기술력과 원료 및 유틸리티를 안정적으로 조달하는 포스코케미칼의 풍부한 원료 수급력이 결합되어 고부가가치의 화학 제품 개발에 적극 나선다는 데 의미가 있다.

OCI는 태양광발전의 핵심소재인 폴리실리콘 생산능력 기준으로 세계 3위인 글로벌 기업이다. 지난 2000년 제철화학 및 제철유화를 병합하면서 석탄화학 분야에 본격 진출해 현재, 포항공장, 광양공장에 연간 45만톤 규모의 콜타르 정제 및 석탄화학 사업을 운영하고 있다. 또 중국 산둥성과 안후이성 사업장에 73만톤 규모의 콜타르 정제 공장을 운영하여 총 연산 118만 톤 규모로 콜타르 정제분야에서 세계 3위의 규모를 갖추고 있다.

김택중 OCI 사장은 “포스코케미칼과의 협력으로 고품질의 원료를 안정적으로 확보하고 사업 경쟁력을 높일 수 있게 되었다.”며, “기초소재와 화학분야에서 경쟁력을 가진 양사의 기술과 노하우가 접목되면 국내 산업 발전에도 기여할 수 있을 것” 이라고 말했다.

민경준 포스코케미칼 사장은 “OCI와의 협력을 통해 글로벌 화학 시장 공략을 더욱 본격화 할 계획”이라며 “제철부산물 원료의 부가가치를 극대화 하는 전략과 OCI의 글로벌 마케팅 네트워크를 활용한 시너지는 새로운 사업 기회와 수익창출의 기반이 될 것” 이라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12,489,000
    • +0.39%
    • 이더리움
    • 263,400
    • -0.37%
    • 리플
    • 387
    • +0.25%
    • 라이트코인
    • 114,100
    • -1.63%
    • 이오스
    • 5,025
    • +0.5%
    • 비트코인 캐시
    • 377,800
    • +0.29%
    • 스텔라루멘
    • 114
    • -0.86%
    • 트론
    • 32.8
    • +3.14%
    • 에이다
    • 93
    • +0.86%
    • 비트코인에스브이
    • 199,100
    • +2.1%
    • 모네로
    • 99,100
    • +1.01%
    • 대시
    • 164,900
    • +4.49%
    • 이더리움 클래식
    • 7,605
    • +3.25%
    • 102
    • +0.99%
    • 제트캐시
    • 99,450
    • -1.14%
    • 비체인
    • 8.34
    • +8.17%
    • 웨이브
    • 2,263
    • -1.35%
    • 베이직어텐션토큰
    • 301
    • +3.43%
    • 비트코인 골드
    • 28,650
    • -1.24%
    • 퀀텀
    • 3,860
    • +0.33%
    • 오미세고
    • 2,000
    • -1.08%
    • 체인링크
    • 4,260
    • -1.41%
    • 질리카
    • 17.9
    • +1.12%
    • 어거
    • 18,700
    • -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