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환절기 악화된 알레르기 비염증상, 원인은 ‘몸속’에?

▲사진=숨길을열다 네트워크 안양점 프리허그한의원의 이희승 원장
▲사진=숨길을열다 네트워크 안양점 프리허그한의원의 이희승 원장

일교차가 큰 환절기에는 비염증상으로 고생하는 사람들이 증가한다. 재채기와 콧물, 코막힘 등의 증상이 주를 이루는 비염은 누구나 겪을 수 있는 흔한 질환이지만 비염원인을 바로잡지 않으면 환절기마다 증상이 재발하거나 악화할 수 있다. 만약 비염을 단순 코감기로 오해해 치료하지 않을 때에는 만성적인 비염증상으로 이어지거나 각종 동반증상을 동반할 우려가 커 조기에 치료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직장인 오준용(가명•안양) 씨는 봄철 환절기만 되면 콧물이 부쩍 늘어 불편함을 겪고 있다. 갈수록 악화하는 비염증상으로 인해 병원을 찾은 오 씨는 큰 일교차로 인한 알레르기 비염을 진단받았다. 한방에서 바라보는 알레르기 비염은 체내 독소 증가 등 다양한 요인에 의해 면역반응이 과해진 것이 주원인이다. 과도한 면역반응으로 콧물이나 코막힘, 재채기 등의 코 증상은 물론 코 건조함, 시큰함 등의 증상이 있을 수 있다.

숨길을열다 네트워크 안양점 프리허그한의원의 이희승 원장은 “환절기마다 알레르기 비염이 나타나거나 증상이 악화되는 이유는 온도 변화나 꽃가루, 먼지 등에 면역반응이 과하기 때문이다. 특히 봄철 환절기에는 큰 일교차와 꽃가루가 주원인”이라고 설명했다.

이 원장에 따르면 알레르기 비염은 냉성비염과 열성비염으로 나눌 수 있다. 맑은 콧물이 주 증상인 냉성비염은 소화기 정체나 신진대사 저하 등 다양한 요인에 의해 코점막 온도가 낮아졌을 때 생길 수 있다. 반대로 끈적한 콧물이나 코막힘이 주 증상인 열성비염은 소화기나 뇌 과열 등으로 코점막이 건조해졌을 때 생길 수 있다.

이처럼 다양한 비염증상이 나타난 원인은 코 문제만이 아닌 체내 독소 문제, 면역 저하 문제 등 몸속 다양한 문제에 있기에 알레르기 비염 치료는 몸속 원인을 바로잡는 것에 초점을 맞춰야 한다. 알레르기 비염이 나타난 원인을 바로잡으면 증상 개선은 물론 인체 전반적인 건강 증진을 통해 향후 비염 재발 예방에도 도움이 될 수 있기 때문이다.

한방에서는 세밀한 진단을 통해 알레르기 비염을 유발한 몸속 문제를 파악한다. 이후 문제가 된 몸속 장부 치료를 통해 알레르기를 유발할 수 있는 인자에 대한 저항력을 높일 수 있도록 돕는다. 이후 의료진의 1:1 코칭을 통해 알레르기 비염을 유발할 수 있는 요인을 멀리해 비염치료 예후를 좋게 만들고 보다 건강한 몸을 되찾을 수 있도록 한다.

끝으로 이 원장은 “환절기에는 얇은 겉옷을 챙겨 일교차에 대응하고 소화기 부담을 줄이기 위해 식단을 관리하는 것이 비염관리에 도움이 된다”면서 “만약 환절기마다 비염증상이 재발해 고민이라면 서둘러 자세한 진단부터 받아보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오늘의 상승 종목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9,476,000
    • +2.29%
    • 이더리움
    • 295,000
    • -0.3%
    • 리플
    • 456
    • +0.88%
    • 라이트코인
    • 107,300
    • +1.13%
    • 이오스
    • 7,260
    • +1.11%
    • 비트코인 캐시
    • 489,300
    • +3.46%
    • 스텔라루멘
    • 158
    • -0.62%
    • 트론
    • 31.3
    • +0.32%
    • 에이다
    • 102
    • +0.99%
    • 비트코인에스브이
    • 114,600
    • -5.67%
    • 모네로
    • 101,000
    • +1.1%
    • 대시
    • 191,200
    • +0.84%
    • 이더리움 클래식
    • 8,560
    • +1.78%
    • 103
    • +8.99%
    • 제트캐시
    • 86,800
    • +2.17%
    • 비체인
    • 9.06
    • +3.54%
    • 웨이브
    • 3,630
    • +23.13%
    • 베이직어텐션토큰
    • 438
    • -0.45%
    • 비트코인 골드
    • 27,270
    • +3.49%
    • 퀀텀
    • 3,534
    • +1.66%
    • 오미세고
    • 2,365
    • -0.04%
    • 체인링크
    • 1,466
    • +3.02%
    • 질리카
    • 24.6
    • +1.65%
    • 어거
    • 27,990
    • +0.1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