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여야 3당, 4월 국회 의사 일정 합의 불발…이미선 청문보고서·추경 공방만

4월 국회 정상화는 '공감'…이 후보자 "적격·부적격 반영 채택" vs "다시 살펴봐야"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운데)와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왼쪽), 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가 15일 국회에서 열린 여야 3당 원내대표 회동에서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운데)와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왼쪽), 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가 15일 국회에서 열린 여야 3당 원내대표 회동에서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여야 3당 원내대표는 15일 4월 임시 국회 정상화를 모색하기 위해 회동을 했지만 이미선 헌법재판관 후보자의 인사청문 경과보고서 채택 여부와 재해 추경에 대한 결론을 못내고 공방만 벌였다.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나경원 자유한국당, 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회동을 갖고 4월 임시 국회 의사 일정 논의에 나섰다. 민생 법안 통과와 인사 청문회 제도 개선에는 여야 모두 공감했으나 이 후보자와 추경 문제를 놓고 입장이 달라 결국 별다른 성과를 내지 못한 채 끝났다.

홍 원내대표는 모두 발언에서 "이견이 있는 것은 있는 대로 처리하고 민생 경제 입법에 대해서는 합의를 해야 한다"며 "이 후보자에 대해서도 여야 이견이 있으면 적격과 부적격 의견을 반영해 청문보고서를 채택해야 한다"고 밝혔다.

그는 "탄력 근로제 단위 기간 확대, 최저 임금제도 개선뿐 아니라 데이터 3법 등 여야가 합의 가능한 부분이 있다"며 "고성 산불과 포항 지진 관련 추경도 함께 처리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에 대해 "판사 출신인 저로서는 이 후보자의 주식 거래가 부끄럽다는 생각"이라며 "청문보고서를 채택하지 못할 정도로 야당이 이야기 할 때는 다시 한번 살펴봐야 하는 것이 맞지 않나"고 비판했다.

그는 "논의할 사항이 많은데 차곡 차곡 순서대로 푼다면 당장 걸린 것은 이 후보자 문제"라며 "여러 의혹을 밝히고 민생을 챙기는 데 집중하는 4월 국회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추경과 관련, "가장 중요한 목적은 재해 추경이라고 생각한다"며 "이미 말한 것처럼 정부가 재해 추경과 비재해 추경을 분리해 제출한다면 재해 추경 부분은 속도감 있게 논의하겠다"고 덧붙였다.

김 원내대표는 "절박한 마음을 갖고 국회가 민생 문제를 뒷받침할 수 있는 입법 조치에 나서야 한다"며 "3월 국회에서 처리했어야 했던 최저 임금제도 개선, 탄력 근로제 문제도 4월 국회서 반드시 처리돼야 한다"고 밝혔다.

그는 이 후보자에 대해선 "오늘 이 후보자에 대한 여론 조사를 보면 적격 여론보다 부적격 여론이 배가 넘는다"며 "정부가 국민 여론을 다시 한번 참고해 현명한 결정을 내릴 것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여야 3당 원내대표는 오찬에 이어 오후에도 회동을 이어갈 예정이었으나 무산됐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상승 종목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6,026,000
    • +0.63%
    • 이더리움
    • 197,400
    • +3.29%
    • 리플
    • 390
    • +1.56%
    • 라이트코인
    • 92,350
    • +1.42%
    • 이오스
    • 6,255
    • +0.32%
    • 비트코인 캐시
    • 349,600
    • -1.21%
    • 스텔라루멘
    • 141
    • +0.71%
    • 트론
    • 30.5
    • -0.32%
    • 에이다
    • 95
    • -1.14%
    • 비트코인에스브이
    • 68,100
    • -1.44%
    • 모네로
    • 78,200
    • +0.19%
    • 대시
    • 144,200
    • +2.48%
    • 이더리움 클래식
    • 7,155
    • +0.42%
    • 94.5
    • -3.17%
    • 제트캐시
    • 80,500
    • +2.02%
    • 비체인
    • 10.1
    • -5.6%
    • 웨이브
    • 3,630
    • -9.63%
    • 베이직어텐션토큰
    • 427
    • -6.56%
    • 비트코인 골드
    • 20,740
    • -1.7%
    • 퀀텀
    • 3,406
    • -1.04%
    • 오미세고
    • 2,250
    • -0.92%
    • 체인링크
    • 1,371
    • -15.83%
    • 질리카
    • 25.2
    • +0%
    • 어거
    • 29,520
    • -7.3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