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무디스 "미 자동차 관세로 한국 경제성장률 0.3%P 하락"

"현대차 계열사 신용등급에 부정적 영향"

국제신용평가사 무디스가 미국의 수입산 자동차 관세 부과로 한국을 비롯한 주요 자동차 수출국의 올해 경제성장률이 0.2~0.3%포인트 하락할 것으로 내다봤다.

9일 무디스는 "미국의 자동차 및 부품 관세는 한국과 독일, 일본 경제 모멘텀을 저하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국과 독일, 일본은 미국에 자동차를 수출하는 주요 국가다. 한국의 대미 자동차 수출 비중은 33%, 독일과 일본은 각각 13%, 36%다.

엘레나 더거 무디스 이사는 "관세의 영향으로 독일 경제성장률이 약 0.2%포인트, 한국과 일본은 약 0.3%포인트 각각 하락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밝혔다. 관세가 가격을 왜곡하고 비효율성을 키울 수 있다는 이유에서다.

무디스는 미국 정부의 수입 자동차 관세율은 최대 25%에 이를 것이며 이에 따라 교역 상대국이 보복 조치에 나선다면 5000억 달러(약 570조 원) 규모의 무역 흐름에 지장을 줄 것으로 전망했다.

이어 미국의 관세가 자동차 제조업체와 부품 공급업체, 판매업체, 소매업체 운송회사 등 모든 자동차 산업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경고했다.

미국의 관세 부과는 주요 자동차 기업의 신용등급에도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전망이다. 무디스는 현대자동차(Baa1, 부정적)와 기아자동차(Baa1, 부정적), 현대모비스(Baa1, 부정적) 등 현대차그룹 계열사가 관세로 부정적 영향을 크게 받을 것으로 내다봤다.

무디스는 "미국에서 생산을 현지화한다면 관세가 자동차 제조업체에 미치는 영향을 줄일 수 있다"고 조언했다.

다만 중국은 이미 지난해부터 자동차 수출품이 무역 규제 대상에 포함돼 영향을 적게 받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상승 종목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6,444,000
    • +5.19%
    • 이더리움
    • 203,800
    • +3.13%
    • 리플
    • 388
    • +1.04%
    • 라이트코인
    • 91,600
    • +3.85%
    • 이오스
    • 6,215
    • +3.15%
    • 비트코인 캐시
    • 353,000
    • +5.46%
    • 스텔라루멘
    • 138
    • +0.72%
    • 트론
    • 29.2
    • +1.74%
    • 에이다
    • 93.3
    • +8.36%
    • 비트코인에스브이
    • 66,900
    • +3.88%
    • 모네로
    • 80,550
    • +1.57%
    • 대시
    • 144,500
    • +2.62%
    • 이더리움 클래식
    • 7,050
    • +3.67%
    • 90
    • +2.04%
    • 제트캐시
    • 80,900
    • +3.58%
    • 비체인
    • 9.8
    • +1.13%
    • 웨이브
    • 3,590
    • -2.84%
    • 베이직어텐션토큰
    • 484
    • +1.68%
    • 비트코인 골드
    • 20,700
    • +2.78%
    • 퀀텀
    • 3,304
    • +1.97%
    • 오미세고
    • 2,181
    • +2.34%
    • 체인링크
    • 1,210
    • -1.22%
    • 질리카
    • 25
    • +3.73%
    • 어거
    • 29,370
    • -3.3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