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친환경이 경쟁력] 현대모비스, 수소연료전지 모듈 활용 무공해 발전시스템 구현

▲현대모비스 충주 수소연료 전지 공장 전경. 사진제공 현대모비스.
▲현대모비스 충주 수소연료 전지 공장 전경. 사진제공 현대모비스.
현대모비스가 수소전기차에 적용된 수소연료 전지 모듈을 활용해 건물에 전력을 공급하는 수소 발전 시스템을 구축하고 가동에 들어갔다.

세계 최초로 수소전기차 핵심 부품을 전용 공장에서 생산하고 있는 현대모비스의 독자 기술력을 자동차 분야가 아닌 발전 시스템에 응용한 사례로 주목받고 있다.

현대모비스는 친환경 부품 전용 생산공장인 충주공장에 이 수소 비상 발전기를 구축하고 공장 정전 시 비상 전원, 그리고 계절별 전력 사용량 증가에 대비한 보조 전력으로 활용할 예정이다. 수소차 부품공장 가동에 소요되는 전기의 일부를 수소에서 뽑아 내는 것이다.

수소 비상 발전 시스템은 현재 양산 중인 수소전기차 넥쏘에 탑재되는 수소연료 전지 모듈을 그대로 적용한 것이 특징이다. 차량용 수소연료 전지 5개를 나란히 병렬로 연결해 최대 450㎾급 발전용 시스템을 만든 것이다. 이 발전량은 충주공장 전체 전력 소요량의 약 7% 수준으로 비상시나 피크 타임시 대응이 가능하다.

이 수소 발전 시스템은 수량조절, 안전성, 저소음 등 다양한 장점을 갖추고 있다.

우선 전기를 만들어내는 연료전지 모듈의 수량을 필요에 따라 얼마든지 조절 가능하다. 건물의 규모에 따라 달라지는 비상 발전량, 보조 전력량에 따라 필요한 만큼 연료전지 모듈을 연결하면 되기 때문이다. 또 수소연료 전지 모듈을 구성하는 각 부품은 모두 방폭 설계가 돼 있고 수소 자동 감지, 외부 배기 시스템 등이 작동하기 때문에 안전 측면에서도 염려가 없다.

수소연료 전지를 활용한 발전 시스템은 높은 에너지 효율과 무공해, 저소음 등 측면에서도 장점이 크다. 현재는 수소 생산과 활용을 위한 인프라 미흡으로 설치 비용이 비싼 단점이 있지만, 앞으로 수소 에너지 사용이 활성화되면 가격 경쟁력까지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현대모비스는 이번 충주공장 운영을 시작으로 국내외 다른 생산 거점에도 수소 비상 발전 시스템을 확대 설치한다는 계획이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상승 종목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12,920,000
    • +0%
    • 이더리움
    • 240,000
    • +0%
    • 리플
    • 335
    • +0%
    • 라이트코인
    • 92,150
    • +0%
    • 이오스
    • 4,441
    • +0%
    • 비트코인 캐시
    • 387,700
    • +0%
    • 스텔라루멘
    • 96.6
    • +0%
    • 트론
    • 21.8
    • +0%
    • 에이다
    • 76.8
    • +0%
    • 비트코인에스브이
    • 168,700
    • +0%
    • 모네로
    • 103,400
    • +0%
    • 대시
    • 149,600
    • +0%
    • 이더리움 클래식
    • 6,750
    • +0%
    • 88.4
    • +0%
    • 제트캐시
    • 72,650
    • +0%
    • 비체인
    • 6.18
    • +0%
    • 웨이브
    • 1,767
    • +0%
    • 베이직어텐션토큰
    • 222
    • +0%
    • 비트코인 골드
    • 17,230
    • +0%
    • 퀀텀
    • 3,119
    • +0%
    • 오미세고
    • 1,466
    • +0%
    • 체인링크
    • 3,361
    • +0%
    • 질리카
    • 13.3
    • +0%
    • 어거
    • 15,540
    • +0%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