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한화시스템·한국선급, 특수선용 사이버 보안 인증 프로세스 수립 협력

▲하태범(사진 왼쪽) 한국선급 연구본부장과 정석홍 한화시스템 사업본부장.(사진 제공=한화시스템)
▲하태범(사진 왼쪽) 한국선급 연구본부장과 정석홍 한화시스템 사업본부장.(사진 제공=한화시스템)

한화시스템이 국내 유일의 국제 선박 검사 기관인 한국선급과 협업, 최근 급증하고 있는 조선·해운 분야의 사이버 위협에 대응할 보안 인증 프로세스 수립에 착수한다.

한화시스템과 한국선급은 지난 14일 한화시스템 서울 사업장에서 ‘특수선용 사이버 보안 및 ICT 기자재 공동 연구’를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15일 밝혔다.

이 자리에는 정석홍 사업본부장과 한국선급 하태범 연구본부장 및 양사 주요 관계자가 참석했다.

선박용 사이버 보안 기술은 운항 중인 배가 사용하는 데이터와 네트워크 등을 보호하는 역할을 한다.

최근 최신 IT 기술을 기반으로 운항 조정·제어 소프트웨어와 관련 시스템, 데이터들이 더욱 정교화된 스마트 선박이 등장하면서 그만큼 사이버 위협에 노출될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는 상황이다.

이에 국제해사기구(IMO)는 2021년 1월부터 사이버 리스크를 국제안전관리규약(ISM Code)의 안전 관리 시스템에서 통합·관리하도록 명문화했다.

이번 협약에 따라 양사는 한화시스템의 함정 시스템 통합 역량과 군 통신망용 보안 솔루션 개발 경험, 한국선급의 상선용 사이버 보안 인증 관리 역량을 결합해 특수선에도 적용 가능한 사이버 보안 공동 연구에 힘을 모으게 된다.

아울러 해킹, 랜섬웨어 등 첨단 사이버 공격에 취약점이 있는 해양산업 분야 맞춤형 보안 솔루션 개발을 통해 민수분야 신사업 기회를 발굴하고 전문 인력 양성, ICT 기자재 활용 부문에서도 협력해나갈 예정이다.

정 사업본부장은 “한화시스템은 우리 해군력 건설에 핵심 역할을 수행해온 시스템 개발을 통해 해양 분야에서의 기술력을 입증한 바 있다”며 “이번 MOU를 통해 미래 해양 기술에 기반한 사이버 보안 인증 프로세스를 공동 연구함으로써, 민수 조선·해운 분야 자체 경쟁력을 확보하고 국가 해양 산업 발전에도 기여해나갈 것이다”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상승 종목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6,094,000
    • -0.65%
    • 이더리움
    • 195,000
    • -2.69%
    • 리플
    • 377
    • -2.33%
    • 라이트코인
    • 87,750
    • -5.74%
    • 이오스
    • 5,965
    • -4.4%
    • 비트코인 캐시
    • 333,300
    • -4.22%
    • 스텔라루멘
    • 136
    • -0.72%
    • 트론
    • 28.7
    • -4.65%
    • 에이다
    • 87.4
    • -4.68%
    • 비트코인에스브이
    • 65,400
    • -3.89%
    • 모네로
    • 78,900
    • -1.25%
    • 대시
    • 140,700
    • -1.19%
    • 이더리움 클래식
    • 6,725
    • -6.59%
    • 89
    • -4.09%
    • 제트캐시
    • 79,100
    • -0.93%
    • 비체인
    • 9.81
    • -1.9%
    • 웨이브
    • 3,550
    • -1.49%
    • 베이직어텐션토큰
    • 506
    • +5.19%
    • 비트코인 골드
    • 20,170
    • -3.58%
    • 퀀텀
    • 3,228
    • -4.21%
    • 오미세고
    • 2,138
    • -6.43%
    • 체인링크
    • 1,227
    • -2.77%
    • 질리카
    • 24.1
    • -3.98%
    • 어거
    • 28,110
    • -3.3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