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IPO 철회’ 홈플러스 리츠, 분할 상장 나서나

홈플러스 리츠가 상장 계획을 철회한 것과 관련해 향후 분할 상장에 나설 가능성이 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KB증권은 14일 홈플러스 리츠의 상장 계획 철회와 관련해 "한국 대형 유통매장에 대한 업황 악화 우려, 1조7000억원에 이르는 초대형 공모 규모에 대한 부담 등이 원인"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장문준 연구원은 "해외 기관투자자 대상 수요예측에서 기대치를 밑돈 것은 조 단위 규모의 한국물 공모 리츠가 낯설었던 점과 불안정한 글로벌 거시경제 환경 등의 요인으로 작용했다"고 분석했다.

국내 기관투자자의 경우 한국 대형 유통매장 업황 악화에 대한 우려와 1조7000억 원에 이르는 초대형 공모규모에 대한 부담 등이 컸다는 설명이다.

장 연구원은 "작년에 상장한 이리츠코크렙과 신한알파리츠, 홈플러스 리츠의 사례를 보면 결국 리테일 특화 리츠의 경우 업황에 대한 투자자들의 우려가 크다는 것이 확인된다"면서 "결국 분리과세 등 투자자에 대한 세제혜택과 리츠의 기초자산 다양화 등이 수반돼야 한국 상장 리츠의 본격적 성장이 가능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홈플러스 리츠의 향후 행보와 관련해서는 "홈플러스 리츠는 추후 분할해 재도전할 가능성이 있다"면서 "다만 시기와 규모 등은 미정"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번 홈플러스 리츠 상장 철회로 리츠 상장을 준비 중이었던 롯데그룹, 이지스자산운용 등은 속도 조절에 들어갈 것"이라고 봤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오늘의 상승 종목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12,951,000
    • +4.17%
    • 이더리움
    • 276,000
    • +5.54%
    • 리플
    • 399
    • +5.27%
    • 라이트코인
    • 122,500
    • +6.42%
    • 이오스
    • 5,250
    • +11.13%
    • 비트코인 캐시
    • 401,500
    • +12.21%
    • 스텔라루멘
    • 119
    • +4.38%
    • 트론
    • 33.5
    • +8.06%
    • 에이다
    • 98
    • +9.61%
    • 비트코인에스브이
    • 204,400
    • +24.93%
    • 모네로
    • 100,900
    • +4.23%
    • 대시
    • 158,900
    • +5.09%
    • 이더리움 클래식
    • 7,450
    • +7.11%
    • 107
    • +16.05%
    • 제트캐시
    • 104,000
    • +5.96%
    • 비체인
    • 7.92
    • +7.6%
    • 웨이브
    • 2,315
    • +1.18%
    • 베이직어텐션토큰
    • 309
    • +5.1%
    • 비트코인 골드
    • 30,320
    • +6.08%
    • 퀀텀
    • 4,074
    • +10.52%
    • 오미세고
    • 2,102
    • +18.35%
    • 체인링크
    • 4,511
    • +2.66%
    • 질리카
    • 18.2
    • +8.98%
    • 어거
    • 19,600
    • +7.1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