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美, 韓 송유관에 최대 59% 반덤핑 관세 예비판정

(사진제공 연합뉴스)
(사진제공 연합뉴스)

미국이 한국산 송유관에 최대 59%의 반덤핑 관세를 부과할 것으로 보인다.

미국 상무부는 지난 7일 한국산 송유관 반덤핑 관세 연례재심(2016∼2017년)에 대한 예비판정 결과를 공개했다.

관세율은 넥스틸 59.09%, 세아제강 26.47%, 현대제철 등 기타 업체 41.53%다.

상무부는 한번 관세를 부과하면 매년 연례재심을 통해 관세율을 다시 산정한다.

이전 연도(2015∼2016년) 연례재심 관세율은 세아제강 14.39%, 현대제철 18.77%, 넥스틸 등 기타 업체 16.58%다.

상무부는 한국 정부가 송유관의 원료인 열연을 보조하고, 값싼 중국산 열연이 한국에 덤핑 돼 열연 가격이 정상보다 낮다고 봤다. 또 포스코 등 열연 공급업체와 송유관 생산업체 간 전략적 제휴가 있고, 한국 정부가 전력시장에 개입하고 있어 열연 가격이 왜곡됐다고 주장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상승 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