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포스코켐텍, 포스코 ESM 합병 결의…2차전지 일원화

2021년까지 매출 1조4000억 원 이상 목표

포스코켐텍이 7일 이사회를 열고, 포스코그룹 내 에너지 소재사업의 시너지 제고를 위해 포스코ESM과의 합병을 결의했다. 이로써 2차전지 소재 사업에서 시너지를 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그룹 내 음극재와 양극재사업을 담당하고 있는 포스코켐텍과 포스코ESM은 각각 1대 0.2172865 비율로 합병한다. 2019년 2월 이사회의 최종 승인을 거쳐, 이르면 내년 4월 합병을 마무리할 계획이다. 이는 소규모 합병에 해당해, 주주 20% 이상의 반대가 없으면 이사회 승인으로 합병이 완료된다.

양사는 연내에 양·음극재 각 사업조직을 에너지소재사업본부로 일원화 해 합병을 준비하고, 산하에 에너지소재연구소를 신설하는 등 단계적으로 통합 작업을 추진할 방침이다.

포스코켐텍은 양·음극재의 설비투자를 통해 생산능력을 단계적으로 늘릴 예정이다. 2021년에는 국내 양·음극재 사업에서 매출 1조4000억 원 이상을 거두는 글로벌 에너지 소재 기업으로의 도약을 목표로 하고 있다.

포스코그룹은 신성장동력으로 2차 전지소재사업을 적극 육성해 2030년까지 세계 시장 점유율 20%, 매출액 17조 원 규모의 사업으로 키워 그룹 성장을 견인할 계획이다.

회사 관계자는 "그룹 내 음극재와 양극재 사업 통합으로 R&D(연구개발) 역량을 결집해 차세대 시장 선도형 제품 개발을 본격화할 계획"이라며 "연구개발 효율화로 비용절감, 통합 마케팅을 통한 판매확대 등 사업경쟁력이 더욱 강화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상승 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