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무리한 軍 망신주기 결과" "法 철퇴 압박감"…故 이재수 남긴 '말말말'

(연합뉴스)
(연합뉴스)

이재수 전 국군기무사령관의 투신 사망과 관련한 뒷이야기가 공개됐다.

7일 월간조선 보도에 따르면 이재수 전 사령관 측 관계자는 "이재수 전 사령관이 검찰 조사에 앞서 수사 및 재판 과정에서 불이익에 처할 거라고 생각했었다"라면서 "구속을 확신한 것으로 보인다"라고 밝혔다. 세월호 유가족 사찰 의혹관련 조사가 압박으로 작용해 극단적 선택을 한 것으로 풀이되는 지점이다.

관련해 해당 매체는 검찰이 무리하게 '군 망신주기'식 수사를 진행해 왔다고 지적하기도 했다. 그러면서 "이재수 전 사량관이 기개있는 군인으로 결백을 입증하기 위해 그런 선택을 한 것 같다"고 해석했다.

한편 이재수 전 사령관은 이날 오후 2시 53분경 서울 송파구에 위치한 한 오피스텔 13층에서 투신해 사망했다. 이 전 사령관은 유서를 통해 "내가 모든 걸 안고 간다" "모든 이들에게 관대한 처분이 내려지길 바란다"라는 취지의 글을 남긴 것으로 알려졌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오늘의 상승 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