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그렇게 반항하는 女 처음 봤다"…서진환, 37세 두 아이 엄마 앗아간 인면수심

(출처=채널A '사건상황실' 캡처)
(출처=채널A '사건상황실' 캡처)

이른바 '중곡동 주부 살인사건' 가해자 서진환이 새삼 세간의 도마에 올랐다.

7일 채널A '사건상황실'에서는 지난 2012년 있었던 중곡동 살인사건 범인 서진환의 뒷이야기가 전파를 탔다. 이날 스튜디오에 출연한 양지민 변호사는 "서진환은 전자발찌를 착용한 상태에서 문제가 되지 않을 범위 내에서만 움직인 것 같다"라면서 "주부만 노린 것으로 보여 계획 범죄로도 비춰진다"라고 분석했다.

실제 서진환에게 살해당한 희생자는 한 남자의 아내이자 두 아이의 엄마였던 37세 여성으로 알려져 있다. 그는 사건 당시 아이를 유치원 등원 차량에 태워 보낸 뒤 돌아온 집 안에서 서진환이 성폭행을 시도하자 이를 막으려다 피살당한 것으로 전해진다.

특히 서진환은 이후 경찰 조사에서 "그렇게 반항하는 여자는 처음 봤다"라면서 희생자의 반항으로 살인하게 됐다는 취지의 발언을 해 공분 여론을 자아냈다. 이후 서진환은 1심에서 사형을 선고받았으나 반성문을 제출하고 항소심을 제기해 무기징역 확정 판결을 받아 복역 중이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상승 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