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슬러거' 김동엽, "러프 대안 될까"…장타 가뭄 삼성行 '출사표'

(사진제공=SK와이번스)
(사진제공=SK와이번스)

SK와이번스 김동엽이 삼성라이온즈에 새 둥지를 튼다. 슬러거의 면모를 제대로 선보일 수 있을지 야구 팬들의 관심이 집중되는 모양새다.

7일 SK와이번스와 삼성라이온즈에 따르면 외야수 김동엽이 SK에서 삼성으로 이적했다. 이 과정에서 삼성 이지영이 넥센으로, 넥센 고종욱이 SK로 팀을 옮기는 이른바 '삼각 트레이드'가 현실화 됐다.

김동엽의 삼성 행은 거포형 타자가 다수 포진한 SK와 최근 홈런 가뭄에 시달린 삼성의 결단을 통해 이루어진 것으로 풀이된다. 고종욱이 김동엽에 비해 파워 면에서 열세지만 볼 컨택 감각과 센스 측면에서는 인정받고 있기 때문.

한편 김동엽 영입을 통해 삼성으로서는 일단 '거포' 타자 확보에 한시름 덜게 됐다. 외국인 타자 러프가 올 시즌 33개의 홈런을 기록해 팀내 정상을 차지했지만 재계약 여부가 불투명하다는 점에서다. 여기에 강민호와 구자욱도 각각 22개, 20개의 홈런을 기록하며 다소 기대에 못 미친 바 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상승 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