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미국 수입차 25% 관세에 한국 GDP 최대 0.57%↓”

▲문재인 대통령이 30일(현지시간) 부에노스아이레스 코스타 살게로 센터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정상회담에 앞서 악수하고 있다.(부에노스아이레스/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30일(현지시간) 부에노스아이레스 코스타 살게로 센터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정상회담에 앞서 악수하고 있다.(부에노스아이레스/연합뉴스)

KB증권은 미국이 수입 자동차에 25% 관세를 부과할 경우 한국의 국내총생산(GDP)은 최대 0.57% 감소할 수 있다고 전망했다.

문정희 KB증권 연구원은 7일 “미국이 수입 자동차 및 부품에 25%의 고율 관세를 부과하면 관세 상승분의 일부는 공급자가 부담하더라도 66%는 소비자에게 전가될 것으로 판단된다”고 말했다.

이어 “한국의 자동차 수출가격은 16.5% 오르고 대미 수출은 2017년 기준 43억8천만 달러 감소할 전망"이라며 "미국으로의 총수출은 6.4% 줄고 명목 GDP는 0.29% 하락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문 연구원은 "관세의 수출가격 가격 전이 정도와 미국의 수입차와 미국산 차의 가격 변화에 따른 대체 탄력성 등에 따라 한국 경제의 총생산은 최소 0.11%에서 최대 0.57%까지 감소할 것으로 추정된다”고 전망했다.

한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최근 미국 제너럴모터스(GM)의 구조조정 계획 발표 후 미국이 수입하는 외국산 자동차에 25%의 고율 관세를 부과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오늘의 상승 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