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정부, ‘라돈 아파트’ 논란에 건축자재 방사선 환경기준 검토

최근 아파트 마감재에 라돈 성분이 검출되는 문제가 불거진 가운데 정부 합동 TF가 건축자재의 유해물질 규제 기준을 마련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4일 정부 당국에 따르면 국토교통부, 환경부, 원자력안전위원회 등 관련 부처는 최근 합동 TF를 구성해 건축자재의 방사선 안전대책을 마련하기 위한 논의에 들어갔다.

이는 최근 부산 일부 아파트에 설치된 대리석 형태의 마감재에서 라돈 성분이 정부 실내 공기질 기준치보다 훨씬 많이 검출됐다는 주민의 주장에 따른 조처다.

현재는 건축자재 자체에 대한 방사선 등 유해물질 검출 기준이 별도로 없는 상태다. 다만 환경부가 공동주택의 실내 공기질과 관련한 기준을 운영하고 있고, 국토부도 실내 공기질이 환경부 기준을 충족하게 하는 방향으로 건축법 등 관련 법규를 운영하고 있다.

정부 합동 TF는 내년 초 환경부 주도로 건축자재 자체에 대한 라돈과 같은 방사성 물질의 기준을 정하기 위한 연구용역을 시행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건축자재의 방사선 피해를 막기 위한 법규 등 제도 개선 방안 등을 비롯한 종합적인 대책을 마련할 방침이다.

한편, 문제가 된 부산 강서구의 임대 아파트 주민은 라돈 농도가 기준치(200Bq/㎥)의 5배에 달하는 1000Bq/㎥가 나왔다고 주장했으나, 시공사가 지자체와 함께 측정한 결과에서는 기준치 미만 수준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주민들은 맨몸에 닿는 마감재에서 라돈이 검출되는 가운데 실내 공기질 기준은 큰 의미가 없다고 반발했고, 결국 시공사는 아파트 5000가구에 대해 전면교체 결정을 내렸다.

정부 TF는 부산 아파트의 라돈 검출 실태를 파악하기 위해 이달 중 현지 조사를 나갈 계획을 세웠으나, 시공사 측이 최근 해당 마감재 교체를 결정해 일정이 유동적이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상승 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