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대명그룹, 사원이 멘토되는 리버스 멘토링 도입···서준혁 부회장 등 직접 참여

▲지난 26일 고양 엠블호텔에서 개최된 ‘리버스 멘토링 동상일몽’ 발대식에서 신의철 매니저(멘토, 오른쪽)와 서준혁 부회장(멘티, 왼쪽)가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사진=대명그룹)
▲지난 26일 고양 엠블호텔에서 개최된 ‘리버스 멘토링 동상일몽’ 발대식에서 신의철 매니저(멘토, 오른쪽)와 서준혁 부회장(멘티, 왼쪽)가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사진=대명그룹)
대명그룹이 밀레니얼 세대(M세대) 고객 잡기에 나섰다.

대명그룹은 M세대 고객을 잡고자 지난 26일 고양 엠블호텔에서 ‘리버스 멘토링 동상일몽’ 프로그램의 발대식을 개최했다고 27일 밝혔다.

이번 동상이몽 프로그램에는 서준혁 대명그룹 부회장과 김정훈 대명홀딩스 사장, 최주영 대명호텔앤리조트 대표이사, 문병홍 대명건설 대표이사 등의 경영진과 각 법인 임원 39명이 참여했으며, 자발적으로 참여한 M세대 직원 약 100여명이 직접 멘티(경영진 및 임원)를 선정했다. 참여인원으로는 국내 최다이며 호텔&리조트 업계로는 최초로 시행되는 프로그램이다.

리버스 멘토링 동상일몽은 M세대 직원이 그룹 경영진과 임원의 멘토가 돼 함께 밀레니얼 콘텐츠를 경험하고 이해하는 프로그램이다. 멘토는 트렌드와 이슈, 유행 소재, SNS, IT 정보 등을 코칭하고, 이를 통해 전 구성원들의 참신한 아이디어와 혁신을 이끌어 낼 예정이다.

대명그룹은 임직원 중 밀레니얼 세대(1980년대후반~2000년대초반 출생) 구성 비율이 전체 임직원의 50%를 차지한다. 이에 직원들을 더 깊게 이해하고 만족하기 위해 리버스 멘토링이 기획됐다. 또한 새로운 소비 계층으로 떠오르는 세대들에게 어떻게 더 가깝게 다가갈 수 있을지 고민하고자 M세대를 이해하는 프로그램이 구성됐다.

리버스 멘토링 동상일몽은 내년 3월 15일까지 3개월여간 활동하게 된다. 경영진 또는 임원 1명(멘티)과 직원 2명(멘토)이 한 개의 조가 돼 활동하며, 프로그램 활동 기간 동안 ‘주 1회 핫 플레이스 벤치마킹’, ‘월 1회 M세대를 위한 마케팅 아이디어 공유’ 등의 시간을 갖게 될 계획이다.

멘토와 멘티간의 첫만남이 이뤄진 발대식에서는 △매칭 프로그램 △본인의 뇌구조를 활용한 자기소개시간 △3개월간 활동계획서 작성 시간을 가졌다.

매칭프로그램은 퀴즈를 맞춘 멘티(경영진, 임원)가 멘토의 자리에 합류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퀴즈로는 요즘 애들이 즐겨 듣는 노래 전주 듣고 제목 맞추기, 인싸 용어(줄임말, 요즘 세대 유행어) 맞추기, 대명그룹 퀴즈 문자 전송 등 다양한 형태로 문제가 출제됐다. 또한 활동계획서 작성시간에는 본인의 패션 바꾸기, 요즘 회식문화 만들기, 액티비티프로그램 경험 등 멘토와 멘티간의 자체 프로그램 설계가 진행됐다.

리버스멘토링 동상일몽의 모든 활동 사항은 멘티의 인스타그램 계정을 통해 업로드 된다. 향후 대명그룹에 적용가능한 아이디어를 선별해 우수조에게 국내외 벤치마킹 기회를 졔공할 예정이다.

대명그룹 관계자는 “이번 동상일몽 프로그램은 멘토와 멘티가 함께 최신 트렌드와 문화를 경험하고 세대 간 격차를 줄여 그룹 마케팅에 활용하겠다는 취지에서 기획된 것”이라며, “대명그룹에 적용할 수 있는 다양한 아이디어가 나올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대명그룹은 밀레니얼 세대의 고객을 유치할 사업 아이디어를 발굴하고 실행하기 위해 영트리(YOUNG-TREE) 제도를 신설, 밀레니얼 세대의 직원으로 이뤄진 TF를 구성할 계획이다. TF인원은 활동 시 임원급의 권한과 리조트 사업장 부대시설의 자유이용권 등의 혜택이 주어진다.

▲지난 26일 고양 엠블호텔에서 ‘리버스 멘토링 동상일몽’의 발대식이 진행됐다(사진=대명그룹)
▲지난 26일 고양 엠블호텔에서 ‘리버스 멘토링 동상일몽’의 발대식이 진행됐다(사진=대명그룹)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상승 종목